홍남기 “추경 30조 초반… 전국민 재난지원금 생각안해”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연합뉴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전국민재난지원금을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23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국민의힘 추경호 의원의 관련 질의에 이같이 답변했다.

추 의원이 전 국민 지원금에 대한 의견을 거듭 묻자 홍 부총리는 “정부로서는 (전 국민 지원금을)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이 추진하는 전 국민 지원금에 대한 부정적 의견을 재확인한 것이다.

홍 부총리는 “당과 협의하는 과정에서 피해 계층에게 두텁게 지원하는 방향으로 논의가 진행되고 있다”고 부연했다.

민주당 정일영 의원의 추경 규모 질의에 대해 홍 부총리는 “초과 세수 범위에서 추경안을 편성하고 있다면서 추경 규모는 30조원 초반대가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는 최대 35조원까지 가능하다는 여당 측 설명과 다소 온도차가 있다.

홍 부총리는 “추가로 들어오는 세수 범위에서 추경을 편성하고 있으므로 국가채무가 늘어나는 일은 없을 것”이라며 “7월 초에는 국회에 제출하겠다는 목표로 작업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홍남기 “전국민지원금 생각 않는다”…與 “일 복잡하게 한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