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준도 안해본 사람이” 박성민 갑론을박…靑 “자격 있다”

20대 1급 비서관 자격 논란
2030 시끌 “취업 준비 해봤나”

박성민 청와대 청년비서관. 뉴시스

20대 대학생 최초로 1급 상당의 고위공무원이 된 박성민(25) 청와대 청년비서관을 두고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2030세대를 중심으로 ‘취업 준비도 안 해본 대학생이 어떻게 청년 정책을 만들겠느냐’는 비판이 거세다. 이번 인사를 둘러싼 청년층의 목소리가 계속 이어지자 청와대는 “박 비서관은 직을 맡을 충분한 자격이 있다”고 밝혔다.

23일 정치권에 따르면 국민의힘 보좌진협의회(국보협)는 전날 성명을 내고 박 비서관 인사에 대해 “청년 마음을 얻는 것이 아니라 분노만 살 뿐”이라고 밝혔다. 국보협은 “일반적인 청년들은 몇년을 준비해 행정고시를 패스한다. 5급을 달고 근 30년을 근무해도 2급이 될까 말까 한 경우가 허다하다”며 “수많은 청년이 박탈감을 느낄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 비서관의 모교인 고려대 학생들의 인터넷 커뮤니티 ‘고파스’에도 비슷한 비판이 쏟아졌다. 한 이용자는 “박 비서관은 평범한 청년이 아니다. 어린 나이에 알바하고 학점관리하고 취업준비하며 사는 그런 청년이 아니다”며 “너무 허탈하고 화가 난다”고 지적했다. 다른 이용자는 “공무원 시험, 행정고시를 준비하는 학생들을 허탈하게 만드는 1급 고위직 할당제”라고 했다.

박성민 청와대 청년비서관. 뉴시스

박 비서관과 함께 방송을 했던 장예찬 시사평론가는 “박 비서관은 당직을 맡은 것 외에는 사회경험이 전무하다”며 “정당 밖에서 어떤 도전도, 경험도 해본 적이 없는데 어떻게 일상에 부딪치고 깨지는 수많은 2030 세대의 마음을 이해할 수 있을까”라고 페이스북에 적었다.

박 비서관을 둘러싼 자격 논란이 커지자 청와대는 부랴부랴 진화에 나섰다. 박 비서관의 직속 상관인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은 MBC 라디오에서 “박 비서관은 당에서 활동했고 사회적 활동을 하며 평가와 검증을 받은 사람”이라며 “본인이 하겠다고 한 게 아니다. 저희가 부탁한 입장”이라고 말했다. 그는 20대 남성의 반발을 의식한 듯 “남녀 공동 비서관제를 하려고 했는데 청년비서관에 적합한 남성을 찾는 데 실패했다”고 했다. 또 이번 인사가 ‘이준석 돌풍’을 의식한 것은 아니라고 일축했다.

다만 청와대 내부에서도 박 비서관이 지명에 대한 미묘한 분위기도 감지된다. 한 청와대 관계자는 “주거, 일자리, 디지털 등 청년 문제는 청와대 거의 모든 부서와 연결이 된다”며 “박 비서관이 다른 부서와 정책을 잘 조율할 수 있을 지 우려스러운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靑 인사에도 ‘이준석 효과’?… 25세 대학생, 비서관 파격 발탁
靑 연봉 5천·1급 자리 25세 발탁에…“청년 분노 살 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