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홍준표 “尹 X파일? 사찰 늘 했던 분이 불법사찰 운운”

홍준표 무소속 의원(왼쪽 사진)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 뉴시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X파일’ 논란 진화에 나선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사찰을 늘 했던 분이 불법사찰 운운으로 검증을 피하려고 하는 것은 올바른 태도가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홍 의원은 23일 페이스북에 “검찰총장은 대검 범정과(범죄정보과)를 통해 늘 범죄정보를 수집하는 과정에서 사찰을 하는 게 그 직무”라며 “‘판사 사찰’에서 나타났듯, 사찰을 늘 지휘했던 분이 불법사찰 운운으로 검증을 피해 가려 하는 것은 올바른 태도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윤 전 총장이 퇴임 전 판사들의 가족관계와 취미, 정치적 성향을 조사한 자료로 도마 위에 올랐던 것을 지적한 것이다.

홍 의원은 “공직자는 늘 사찰을 당하고 산다”며 “나는 초임검사 이래 36년간 늘 사찰당하고 살았어도 전혀 불편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치판은 없는 것도 만들어 내는 판인데, 있는 의혹을 불법사찰 운운으로 피해갈 수 있겠나”라며 “정면 돌파해 본인과 가족의 국민적 의혹을 풀기 바란다”고 했다.

홍 의원은 자신과 X파일과의 관련성은 부인했다. 그는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무엇을 근거로 윤석열 X파일에 대해 내가 잘 알고 있을 것으로 안다고 말씀하셨는지는 모르나, 나는 X파일을 본 일도 없고, 알지도 못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전날 자신과 가족의 의혹을 담은 ‘X파일’ 논란에 대해 “공기관과 집권당에서 개입해 작성한 것이라면 명백한 불법사찰”이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