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4년만에 타임지 표지 재등장…“시간 많지 않은 것 안다”

“김정은, 솔직하고 열정적” 문 대통령 평가도 인용 보도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9일 청와대 본관 집무실에서 타임(TIME)지 표지 촬영과 화상인터뷰를 했다고 24일 밝혔다. 사진은 타임지 표지(왼쪽)와 인터넷판 기사.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017년 5월 이후 약 4년2개월 만에 미국 주간지 ‘타임’의 표지를 장식했다.

타임은 24일 인터넷 홈페이지에 문 대통령과의 인터뷰를 바탕으로 한 기사와 함께 문 대통령의 모습이 담긴 7월판 표지 사진을 공개했다.

청와대 측은 “최종 확인을 거치고 있으나 현재로서는 아시아판 등에서 표지에 실릴 예정인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표지 사진에는 ‘마지막 제안’이라는 제목이 붙었으며, 관련 기사는 ‘문 대통령이 조국을 치유하기 위한 마지막 시도에 나선다’는 제목 아래 향후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전망을 담고 있다.

해당 기사는 문 대통령 당선 이후 한반도 긴장 상황을 거쳐 2018년 세 차례 남북 정상회담이 열렸으나 2019년 ‘하노이 노딜’로 북·미 협상이 교착되고 이후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폭파되는 등 그동안의 과정이 상세히 소개됐다.

타임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취임 후 문 대통령이 한·미 정상회담을 갖는 등 평화 프로세스에 활력을 불어넣고자 힘쓰고 있지만, 당장 내년 3월 한국에서 대선이 열리기 때문에 시간이 촉박하다고 진단했다.

문 대통령 역시 타임과의 인터뷰에서 “저도 시간이 많지 않다는 것을 안다”며 “지금 우리가 가지고 있는 평화는 매우 깨지기 쉬운 평화다. 언제든지 흔들릴 수 있다”고 말했다.

타임은 문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대해 “솔직하고 열정적” “세계에서 어떤 일이 벌어지고 있는지 잘 알고 있다” 등의 평가를 했다고 인용했다.

또 “자녀들이 핵을 짊어지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김 위원장의 발언을 문 대통령이 재차 언급한 것을 소개하는 등 문 대통령의 남북 관계 개선 의지를 부각했다.

다만 타임은 국제 사회에서 북한 인권에 대해 비판이 여전하다는 점과 문 대통령이 남북 간 백신 협력을 꺼내 들기는 했으나 상황을 타개할 독창적 아이디어는 마땅치 않다는 관측 등도 함께 소개했다.

이주연 인턴기자

타임표지 장식 문대통령…4년전 ‘중재자’에서 ‘파이널 오퍼’로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