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지지율 ‘대체재’ 최재형에게로 향했나…崔 6위로 껑충

국민의힘 입당 속도전으로 만회 노리나
측근 “정치한다면 야권”
여권은 “배신자·반기문 오버랩” 견제구

최재형 감사원장이 22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 감사원에서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X파일’ 논란 여파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주춤하는 모습을 보이는 사이 최재형 감사원장의 몸값이 연일 오르고 있다. 윤 전 총장 지지율이 빠지는 만큼 최 원장 지지율이 상승세를 타고 있어, 야권 지지층으로부터 일종의 ‘대체재’로 선택받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에 최 원장에 대한 여권의 견제도 본격화되는 분위기다.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지난 21∼22일 전국 18세 이상 2014명을 대상으로 대선후보 선호도를 조사해 24일 발표한 결과, 윤 전 총장은 32.3%의 지지율을 기록하며 선두 자리를 지켰다. 2주 전 직전 조사보다는 2.8%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최 원장은 3.6%를 기록, 6위로 껑충 뛰어올랐다. 지난 조사(1.5%)보다 2.1% 상승했다(그 밖의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이 같은 결과에 윤 전 총장 지지율이 최 원장에게 옮겨가고 있다는 해석이 나온다. 배철호 리얼미터 수석전문위원은 이날 국민일보와 통화에서 “최 원장이 윤 전 총장 대체재 성격이 있고 그런 흐름이 이어질 개연성이 있다”며 “윤 전 총장은 이른바 ‘X파일’ 논란이 길어질수록 지지율 하방압력이 높아질 수밖에 없다”고 분석했다. 이어 “최 원장은 국민의힘에 연착륙할 것으로 예상되고 도덕성이나 스토리가 주목받으면서 지지율이 더 오를 수 있다”고 전망했다.

또 정치권 일각에서는 최 원장이 정치 활동 선언 후 윤 전 총장보다 국민의힘 입당이 더 빠를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윤 전 총장보다 정치 활동 선언은 늦었지만, 최 원장이 더 빨리 국민의힘에 입성한다면 당내 지지 기반을 선점해 늦은 출발을 만회할 수 있기 때문이다. 국민의힘 입당에 여전히 물음표를 남긴 채 독자 행보에 나선 윤 전 총장보다 최 원장 쪽은 입당에 적극적인 분위기가 감지된다. 최 원장 죽마고우인 강명훈 변호사는 “결국 최 원장이 정치를 한다면 야권으로 갈 것”이라며 “구체적인 진로는 본인이 생각해서 곧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한 국민의힘 의원도 “최 원장이 감사원장을 그만둔 후 바로 입당하기보다는 민심을 듣는 과정을 거친 후 들어올 것”이라며 “다만 대선까지 남은 시간이 많지 않기에 그 기간은 짧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9일 서울 중구 남산예장공원에서 열린 독립운동가 우당 이회영 선생 기념관 개관식에 참석하기 위해 이동 중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최 원장 존재감이 커지면서 여권의 견제구도 매서워지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으로 꼽히는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최 원장과 윤 전 총장이 야권 대권주자로 떠오른 데 대해 “배신한 사람이 문제지, 탕평인사가 문제냐”고 지적했다. 최 원장의 대선 출마설에 대해서는 “그래서는 절대로 안 된다. 임기 중 박차고 나와 대선에 출마한다는 것은 국민에 대한 모독”이라며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이 오버랩된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김부겸 국무총리도 지난 22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고도의 도덕성과 중립성을 생각해 보면 정상적인 모습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상헌 강보현 기자 kmpap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