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표지 장식 문대통령…4년전 ‘중재자’에서 ‘파이널 오퍼’로

문 대통령 “김정은, 솔직·열정적”
타임은 “김정은 반인륜범죄 주도”

문재인 대통령의 7월 타임지 표지와 홈페이지 표지.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대해 “매우 솔직하고 강한 결단력을 보여줬다”고 호평했다. 현재 한반도 상황와 관련해선 “시간이 많지 않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임기 말에도 계속 남북 대화를 시도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이 공개한 7월호 인터뷰 기사에서 김 위원장과 관련해 “의욕적이고 국제적인 감각도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우리 미래 세대들에게 더 나은 미래를 물려줘야 한다. 아이들까지 핵을 머리에 이고 살게 할 수 없다”고 언급한 사실을 소개했다. 또 “김 위원장과의 지속적인 대화와 소통이 상호 신뢰로 이어졌다”며 북한과의 백신 외교 가능성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2017년 5월 ‘협상가(the negotiator)’라는 제목으로 타임 아시아판 표지에 실린 지 4년여만에 표지를 다시 장식하게 됐다. 이번 표지에는 ‘마지막 제안’(Final offer)이라는 제목이 붙었다.

문 대통령은 “평화가 유지되고 있지만, 지금의 평화는 언제든지 흔들릴 수 있는 취약한 평화”라며 남은 임기 동안 남북, 북·미 협상 재개에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도 북한과의 대화를 원한다며 “그가 남북 대화와 화해, 협력을 지지하고 있음은 분명하다”고 자신했다.

협상 당사자인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의 긍정적인 면을 강조한 것과 달리, 타임은 김 위원장에 대한 국제사회의 냉혹한 평가를 전했다. 타임은 김 위원장을 두고 ‘자신의 고모부(장성택)와 이복형(김정남)을 냉혹하게 살해하고 반인륜 범죄를 주도한 인물’이라고 지적했다. 또 김 위원장에 대한 문 대통령의 지속적인 옹호를 착각이라고 보는 시각도 있다고 소개했다.

2017년 5월 문재인 대통령이 실린 타임지 표지. 청와대 제공

다만 타임은 한국의 부동산값 폭등과 4·7 재보선 참패 등을 언급하며 “한국 유권자들은 국내적 사안에 집중하지만 문 대통령은 북한에 초점을 두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한 탈북자의 말을 인용해 “문 대통령 임기 내에 김 위원장과 정상회담이 또 개최될 가능성은 없다”고 보도했다. 문 대통령의 북·미 중재 노력을 평가하면서도 현실이 녹록치 않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다.

24일 청와대에서 열린 국가유공자 및 보훈가족 초청 오찬 행사에 참석자들이 국산 친환경 자동차를 타고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국가유공자와 보훈가족 50여명을 청와대 영빈관으로 초청해 오찬을 했다. 용산 전쟁기념관에 집결한 참석자들은 현대자동차가 지원한 수소·전기차에 탑승해 대통령 경호처와 경찰의 에스코트를 받아 청와대로 이동했다. 국빈급 의전을 받은 것이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文 4년만에 타임지 표지 재등장…“시간 많지 않은 것 안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