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군 향우회, 국회 앞에서 일본 원전 오염수 방류결정 규탄

궐기대회 열어 방류결정 즉각 철회 촉구…다음달 일본대사관에 입장문 전달 예정

전북 부안군 향우회 회원들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일본 정부의 원전 방사성 오염수 방류 결정을 규탄하는 궐기대회를 열고 있다.

전북 부안군 향우회와 청년국, 위도향우회 회원들은 24일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방사성 오염수 방류 결정을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회원들은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일본 정부의 방사성 오염수 방류저지 총 궐기대회를 열어 “바다는 미래자원의 보고이고 다음 세대가 누려야 할 공동의 자산으로 전 세계가 보존해야 할 책임과 의무가 있다”며 “우리의 생활과 차세대 아이들의 미래를 어둡게 하는 일본정부의 원전 오염수 방류결정을 규탄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일본정부의 재앙을 부르는 행동으로 해양 생태계가 죽어간다”며 “일본정부는 방사성 오염수 방류 결정을 즉각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이어 “일본정부의 방사성 오염수 해양방류 행위는 중대한 국제적 범죄이다”며 “일본은 대한민국과 전 세계를 재앙으로 몰아가는 허튼짓을 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이윤복 부안군 향우회장은 “우리 고향 부안군은 3면이 바다로 둘러싸여 있는 아름다운 곳”이라며 “일본정부의 원전 방사성 오염수가 방류되면 농어민의 생태계가 파괴되고 후손에게 아름다운 자연유산을 물려줄 수 없다는 순수한 생각에서 궐기대회를 열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의 외침이 전 세계에 전달되어 일본 정부의 원전 오염수 방류가 저지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부안군 향우회는 지난 18~19일 고향 앞바다에서 일본 정부의 방사성 오염수 방류 결정을 규탄하는 궐기대회를 갖고 방류결정의 즉각적인 철회를 촉구했다. 향우회는 다음달 초 서울 종로구 주한일본대사관을 방문해 일본 정부의 원전 방사성 오염수 방류결정 규탄과 철회를 요구하는 입장문을 전달할 계획이다.

글·사진=김재중 선임기자 jj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