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착]고3부터 팔순CEO까지…이준석의 인기폭발 ‘토론배틀’

국민의힘 대변인단 선출 ‘블라인드 압박면접’
이준석 속사포 질문에 지원자들 ‘진땀’

제1회 국민의힘 대변인 선발 토론배틀 ‘나는 국대다! with 준스톤'이 열린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이준석 국민의힘 당 대표가 참석해 있다. 뉴시스

국민의힘 대변인단 선출의 2차 관문인 ‘압박면접’을 치르기 위해 24일 오후 여의도 당사를 찾은 1차 합격자 150명의 면면은 다양했다.

변호사, 언론사 논설위원부터 연예인까지 직업도 나이도 각양각색이었으며, 부자(父子)가 함께 지원한 경우도 있었다.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토론배틀이 비공개로 진행되고 있다. 뉴시스

각기 다채로운 이력을 가지고 있는 지원자들이지만, 정작 면접은 이름·나이 외에는 모든 개인정보가 비공개로 진행되는 ‘블라인드’ 방식으로 진행됐다.

외형적인 스펙보다는 ‘제1야당의 스피커’로서의 잠재력을 확인하는데 초점을 맞추겠다는 취지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날 이 대표는 심사위원장으로 참여해 압박 면접을 진행했다. 뉴시스

이 대표는 면접에 앞서 “이해관계나 친소관계, 줄서기 캠프 인사를 바탕으로 하는 인사가 아닌 실력 있는 분을 골고루 모실 수 있는 방향으로 이뤄질 것”이라며 엄정하고 공정한 심사를 약속했다. 지원자들은 2명씩 조를 이뤄 이준석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를 마주 보고 4분간 면접을 봤다.

4분이 지났다는 타이머가 울리면 면접은 자동 종료됐다. 주로 질문은 이 대표가 던졌고, 나머지 지도부가 점수를 매겼다.

지원자들은 이준석 당 대표의 발언을 듣고 있다. 뉴시스

4분이라는 제한시간에 4~5개의 질문이 속사포로 쏟아졌고, 탈원전 정책과 청와대 청년 비서관 임명 등 최신 현안에 대한 이해도나 지원자의 의지를 확인하는 꼬리물기 질문이 이어졌다는 후문이다.

첫 순서로 면접을 치른 대학원생 김슬아씨는 “예상했던 질문이 아니었다”면서도 “공정한 경쟁이어서 어떤 결과가 나와도 받아들일 수 있을 것”이라고 소감을 말했다.

채널 A 예능프로그램 ‘하트시그널로’ 얼굴을 알린 변호자 장천씨, 탤런트 유동혁씨도 면접장에 나타났다. 장 변호사는 “정당정치에 거리감이 있었는데 소통의 장을 마련해준 데 대해 일반 국민으로서 응원하고 싶어서 편하게 지원했다”며 “예상하지 않았던 질문을 답하다 보니 논리도 안 맞았다. 아마 여기서 끝이 아닐까...”라고 솔직히 밝혔다.

토론배틀의 최연장자 민계식씨(79)가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 뉴시스

이번 토론배틀 최고령 참가자(만 79세) 민계식 전 현대중공업 대표이사에게 지원 동기를 묻자 “나라가 바로 가는 데 나이가 무슨 상관이 있나”라고 반문하기도 했다.

토론배틀의 최연소 전유비(18 고3) 군이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 뉴시스

반면 2003년생으로 토론배틀의 최연소인 고등학생 3학년생 천유비군은 “다른 분들에 비해 경험이 적은 게 사실이지만, 당의 개혁과 변화를 주자는 의지에서 시작하게 됐다”고 소개했다.

이후 이 대표는 기자들을 만나 “뛰어난 분들이 많아 심사위원들도 고무된 상태”라며 “16명을 추리는 게 어려운 작업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압박 면접을 통과한 16명은 오는 27일 4대 4 토론 배틀 형식으로 16강전을 치를 예정이다. 뉴시스

16강에 진출할 합격자들은 이날 오후 늦게 가려질 전망이다. 16강전(27일), 8강전(30일), 4인 최종 결승전(7월 5일) 토론배틀을 거쳐 최고 득점자 2명은 대변인, 나머지 2명은 상근 부대변인으로 활동한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