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문 대통령·조국 부녀 삽화’ 조선일보에 “패륜언론” 맹폭

성매매 기사에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딸 조민 양 관련 일러스트를 첨부한 조선일보. 조국 페이스북 캡처

조선일보가 사건·사고 기사에 문재인 대통령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부녀의 삽화를 사용한 것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이 “경악을 금할 수 없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25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조선일보의 악질적 삽화에 온 국민이 경악을 금치 못한다. 악마의 편집이 이번에는 선을 한참 넘었다”고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성매매 범죄 기사에 아무 관련 없는 조국 전 장관 부녀의 이미지를 삽입했고, 한류 드라마 ‘미스터 선샤인’의 항일투사 이미지도 끼워져있다”며 “애국선열을 이렇게 조롱해도 되나”라고 지적했다.

김용민 최고위원은 “조선일보는 문재인 대통령 삽화도 사건 기사에 부적절하게 사용, 허위·조작 정보를 이용한 보도를 계속한 것으로 확인된다”며 “조선일보가 언론개혁 필요성을 다시 한번 확인시켜줬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강병원 최고위원은 “패륜언론 조선일보를 규탄한다. 실수였다는 말은 비겁한 변명에 불과하다”며 “인격을 말살하고 언론이기를 포기한 조선일보에 책임을 물어야 한다. 방상훈 사장이 직접 사과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김영배 최고위원은 “조선일보는 스스로 찌라시라는 점을 증명했다”며 “허위보도 징벌적 손해배상제에 즉각 나서겠다. 언론혁신 관계법을 7월 국회에서 반드시 통과시키겠다”고 말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조국, 조선일보 상대 1140억대 소송 가나?
조국 “인두겁 쓰고 어찌…” 삽화 논란 법적 대응 예고
조국, 조선일보에 10억 손배소…“패륜적 행위”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