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홍준표, 쇼핑몰 신상에 尹 비유 “흠집 있으면 반품”

홍준표 의원. 뉴시스

국민의힘에 복당한 홍준표 의원이 25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인터넷 쇼핑몰 신상품’에 비유하며 “신상품이 배송되면 직접 보고 흠집이 있으면 반품을 하지 않느냐”라고 발언했다.

홍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에서 “국정운영 능력과 도덕성 문제, 두 가지 검증과정을 거쳐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검찰총장이라는 법의 상징에 있었던 분이 등판도 하기 전에 20가지 정도의 비리 의혹이나 추문에 휩싸여 있다는 것, 그 자체가 문제”라고 덧붙였다.

대선출마를 선언한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해서는 “꿩 잡는 매가 아니라 매에 잡히는 꿩이 돼버린 사람”이라고 평가절하했다.

또 홍 의원은 이날 자신의 ‘꼰대’ 이미지와 관련해서 “바꾸고 있는 중”이라며 “국민들이 싫어하는 건 안 하도록 해야죠”라고 밝히기도 했다.

이어 자신의 복당이 미뤄진 것에 대해서는 “갑자기 집안에 계모가 들어와서 맏아들을 쫓아냈다”며 “쫓아낸 사람은 황교안 전 대표이고, 받아들이지 않았던 분은 김종인 전 위원장”이라고 말했다.

이주연 인턴기자

윤석열 때리는 홍준표에 야권 주자들 “남 해코지 정치”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