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문준용, 세계 인정받는 예술인…특혜의혹? 인권침해”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씨. 연합뉴스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은 문재인 대통령 아들인 미디어아트 작가 문준용씨의 특혜 시비에 대해 “밑도 끝도 없이 국가지원금 받았다는 사실 하나만으로 ‘문제있다’면 너무 부당한 것 아닌가. 인권침해”라고 비판했다.

이 수석은 25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문준용씨는 미디어아트에선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예술인”이라며 국가지원금을 받은 것은 특혜가 아니라고 반박했다.

문준용씨는 최근 한국문화예술위원회(문예위)의 사업 지원 대상으로 선정돼 지원금 6900만원을 받았는데 국민의힘 일각에서 특혜 의혹이 제기됐다.

이 수석은 “문준용씨는 실력만큼은 이미 검증됐다”며 “상 받은 것이라든지 업계에 물어보면 ‘잘하는 사람’이란 건 인정받는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런 사람이 공모나 이런 데 참여해서 채택되는 게 왜 논란이 되는지”라며 “일종의 기본권침해 인권침해다. 대통령의 아들이면 숨도 안 쉬고 가만히 있어야 될까”라고 반문했다.

이 수석은 또 “(특혜 논란은) 구태”라며 “마치 대통령 아들이 뭘 한다면 ‘대통령 권력을 이용해서 뭔가 했다는 전제가 있다. 대통령이 개입했다는 증거를 하나라도 제시하면 말이 되겠는데 아무것도 없지 않는가”라고 비판했다.

앞서 문준용씨는 지난 18일 페이스북을 통해 문예위의 지원 사업 선정 사실을 밝혔다. 이후 국민의힘은 선정 과정에서의 불공정 가능성을 제기했고, 국정감사 출석 요구까지 예고했다. 이 과정에서 문준용씨와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은 온라인상에서 설전을 주고받기도 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문준용 인터뷰에 ‘근자감’ ‘천진난만’ 비판한 배현진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