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희 회장 이태원 단독주택 ‘210억원’ 매물로 나왔다

매물로 나온 이건희 회장 이태원 단독주택. 네이버지도 거리뷰 캡처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소유했던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단독주택이 매물로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25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101-34 및 135-35 대지와 주택이 매물로 나왔다. 이 물건은 1069㎡ 대지에 지하 1층~지상 2층 규모, 2개 동으로 이뤄져 있다. A동은 건축면적 215㎡에 연면적 488㎡이며, B동은 건축면적 150㎡·연면적 327㎡다.

매도 호가는 3.3㎡당 6500만원인 210억원으로 전해졌다. 올해 공시가격(154억6000만원)보다 60억원가량 비싸다. 부동산 정보제공업체 밸류맵에 따르면 일대 실제 거래가격은 3.3㎡당 5900만~6200만원 수준이다.

이 회장은 2010년 10월 이 건물을 매입했다. 지난해 10월 이 회장이 별세하면서 소유권은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에게 넘어갔다. 지분은 네 사람이 각각 3:2:2:2 비율로 나눴다.

업계에서는 매각 대금을 상속세에 보탤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삼성전자는 앞서 고 이건희 회장의 유족들이 삼성생명, 삼성전자, 삼성물산 등 계열사 지분과 부동산 등 전체 유산의 절반이 넘는 12조원 이상을 상속세로 납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