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물가 지표 안도에 혼조…S&P 사상 최고


뉴욕증시는 물가 지표가 시장이 예상한 수준으로 나온 데 안도한 가운데 혼조세를 보였다.

미국 동부시각으로 25일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37.02포인트(0.69%) 오른 3만4433.84로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14.21포인트(0.33%) 오른 4280.70을,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전장보다 9.32포인트(0.06%) 떨어진 14,360.39로 장을 마쳤다.

이날 S&P500지수와 나스닥 지수는 장중 최고치를 경신했으나 나스닥 지수는 하락세로 마감했고, S&P500지수만이 최고치를 또다시 경신했다. S&P500지수는 한 주간 2.7% 올라 2월 초 이후 최고의 한 주를 보냈고, 다우지수도 한 주간 3.4% 올라 3월 중순 이후 최고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나스닥지수도 한 주간 2.4% 상승했다.

연방준비제도(연준·Fed)가 선호하는 5월 근원 PCE 물가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4% 올라 1992년 이후 최고치를 경신했으나 시장의 예상에 부합한 수준이라 증시는 고점을 높였다. 다만 고점이 높아질수록 차익실현 압박은 커지고 있다.

변동성이 큰 음식과 에너지를 제외한 근원 PCE 가격지수는 전월 대비 0.5% 오르고, 전년 대비 3.4% 상승했다. 4월에는 전월 대비 0.7% 상승하고, 전년 대비 3.1% 올랐었다. 애널리스트들은 근원 PCE 가격지수가 전월 대비 0.6% 오르고, 전년 대비 3.4% 상승할 것으로 예상했다. 전월 대비 상승률은 예상보다 둔화했고, 전년 대비 상승률은 예상치에 부합한 셈이다.

5월 개인소비지출은 전월과 같은 수준을 보여 0.4%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 월가의 예상치를 밑돌았고 개인소득(세후 기준)은 전월 대비 2% 줄어 시장의 예상치인 2.7% 감소보다 덜 줄었다. 미국 가계의 소비지출은 미국 경제의 3분의 2를 차지하는 성장동력이다. 전문가들은 미국의 2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8.2%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한다. 1분기에는 6.4% 성장했었다.

연준 위원들의 발언도 추가로 나왔다. 닐 카시카리 미니애폴리스 연방준비은행 총재는 인플레이션 급등이 대부분 일시적이라고 보는 타당한 이유가 있다고 언급했으며 여전히 노동시장의 일자리가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반면 에릭 로젠그렌 보스턴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는 이날 한 행사에서 연준이 완화적 통화정책의 부작용에 대해 생각할 필요가 있다며 정책 지원에 대해 축소하는 것을 고려하기 시작할 때라는 언급을 내놨다.

로젠그렌 총재는 이후 야후 파이낸스와의 인터뷰에서는 연말까지 자산 매입 프로그램을 축소하는 테이퍼링을 시작하고, 2022년 말까지 첫 금리 인상에 나설 경제 환경이 마련될 것으로 예상했다. S&P500지수에 11개 업종 중에 기술주만이 0.15% 하락하고 나머지 10개 업종이 모두 상승했다.

금융주가 1.25% 올랐고, 유틸리티 관련주도 1% 이상 올랐다. 은행주는 시중 23개 대형은행이 연준의 스트레스 테스트(재무건전성평가)를 모두 통과해 7월부터 코로나19 이후 제한됐던 배당과 자사주 매입을 재개할 수 있게 됐다는 소식에 이날 상승을 주도했다.

나이키 주가는 분기 매출이 전년 대비 거의 두 배 수준으로 늘었다는 소식에 15% 이상 올랐다. 버진갤럭틱의 주가가 미 연방항공청(FAA)으로부터 민간인의 우주여행에 필요한 라이선스를 획득했다는 소식에 39% 가까이 상승했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경제의 근간(펀더멘털)이 튼튼하다는 점이 지표로 확인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선물 시장은 내년 3월 25bp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11.6%로 반영했다. 이는 전날의 15.5%보다 낮아진 것이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장보다 0.35포인트(2.19%) 하락한 15.62를 기록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