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표 靑반부패비서관, 54억 대출받아 90억대 부동산 보유

뉴시스

김기표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이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아파트 1채를 비롯해 39억2417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이중 90억원대의 상가를 보유한 것으로 파악돼 눈길을 끌고 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24일 6월 수시 재산공개 대상자 73명의 재산등록사항을 관보에 게재했다. 이번 공개 대상자는 지난 3월2일부터 4월1일까지 임명된 공직자로, 신규 17명, 승진 15명, 퇴직 37명 등 총 73명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3월 김기표 비서관, 고주희 디지털소통센터장 등 비서관급 인사를 단행했었다.

공개된 재산에 따르면 김 비서관은 본인 명의로 서울 강서구 마곡동에 상가 2곳(65억4800만원)을 갖고 있다. 본인과 배우자 명의로 경기도 분당구 판교동 아파트 1채(14억5000만원)외에도 경기도 광주시 송정동의 근린생활시설(8억2100만원)도 보유 중이다. 이로써 김 비서관이 신고한 부동산은 총 91억2623만원이다.

서울 중구의 오피스텔(1억966만원)은 재산 신고 뒤 지난 4월 매각했다. 김 비서관은 KEB하나은행에서 53억6215만원을 대출 받았다. 스탠다드차트은행에 8000만원, 현대캐피탈 2226만원, 건물임대채무 1억5000만원을 신고해 총 금융 채무는 54억6441만원이다. 이는 대출을 통해 부동산에 투자한 것으로 보이는 대목이다. 이에 따른 총 재산은 39억여원으로 신고했다.

김 비서관은 이같은 채무에 대해 “상가 등을 구입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것”이라고만 했다. 청와대 관계자도 “검증 과정에서 문제는 없었다”며 “추후 설명할 게 있으면 하겠다”고 말했다.

검찰 출신(사법시험 40회)인 김 비서관은 대검찰청 검찰연구관과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 수석검사 등을 거쳤다. 2014년부터 변호사로 일하다 지난 3월 말 청와대 비서관인 인사 당시 반부패비서관으로 발탁됐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