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준석 ‘대변인 공채’에 이어 ‘정책 공모전’까지…“입안자들 실현 뒷받침할 것”

“여의도 바닥에 자주 오는 교수 몇명이 아니라 젊은 대학원의 생각이 정답일수도”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6일 ‘대변인 공채’에 이어 ‘대선 정책 공모전’ 아이디어를 내놨다.

이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대선을 앞두고는 정책공모전을 하고 싶다”며 “내일을 준비하는 국민의힘은 여의도에 오지 못했던 창의적인 생각들을 빼놓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정책을 공모해보면, 여의도 바닥에 자주 오시는 교수님 몇 분이 아니라 열심히 연구해도 빛을 보지 못하는 젊은 대학원생의 생각이 사회 문제에 대한 정답일 수도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학교 밖에서 스스로의 경험을 바탕으로 현실감 있는 제안을 하는 누군가의 아이디어가 정답일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당이 공모에서 얻은 아이디어를 가로채려는 것이 아니라는 점을 힘주어 말했다. 그는 “좋은 정책을 가려 뽑기만 하고 그들의 아이디어를 가로채려는 것이 아니다”라며 “나중에 그 입안자들이 정부와 청와대에서 정책을 실현하는 데 역할을 할 수 있게 뒷받침하는 것이 정당의 역할”이라고 말했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