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기 논란’ 김기표 “개발과 무관…지인 요청에 취득”

뉴시스

김기표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이 본인 명의로 경기도 광주 개발지구 인근 맹지를 보유해 부동산 투기 의혹이 제기된 것과 관련해 개발사업과 무관하다고 해명했다. 그는 매입 경위에 대해 자금 사정이 좋지 않던 지인이 매수를 요청해 부득이하게 취득하게 된 것이라고도 했다.

김 비서관은 지난 26일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을 통해 밝힌 입장에서 “해당 토지는 광주시 도시계획조례(50m 표고 이상 개발 불가)로 인해 도로가 개설되더라도 어떤 개발행위도 불가능한 지역으로 송정지구 개발사업과는 전혀 무관하다”고 해명했다.

김 비서관은 앞서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 6월 고위 공직자 수시재산등록사항에 부동산 재산을 무려 91억2000만원으로 신고했다. 이 중 금융 채무가 56억2400만원으로 상당 부분 대출을 받아 부동산에 투자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를 두고 문재인정부가 들어선 2017년 전후 주거 목적이 아니면 수도권 부동산에 이른바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아 구입) 투자했다는 비판이 나왔다.

그중 2017년 6월 매입해 보유 중인 경기도 광주 송정동 임야(1578㎡·4900만원 상당)를 놓고 투기 의혹이 제기됐다. 이 땅은 도로가 연결돼 있지 않은 맹지지만 경기 광주 송정지구 개발로 새로 지어지고 있는 아파·빌라 단지와 인접해 있어 투기 의혹이 제기됐다.

박 대변인은 이 같은 의혹에 대해 “일부 언론에서 해당 토지가 광주 송정지구와 인접해 부동산 개발로 인한 시세차익 등 투기 목적의 취득인 것처럼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며 “토지는 송정지구 개발사업과는 전혀 무관하고 토지를 취득할 당시 이미 이런 사실을 인지했기 때문에 개발을 통한 지가상승 목적으로 매수한 것도 아니다”고 했다.

“해당 토지는 자금 사정이 좋지 않던 지인이 매수를 요청해 부득이하게 취득하게 된 것”이라고 한 박 대변인은 “다만,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오해를 드린 점에 대단히 송구하다. 광주의 해당 토지 등은 모두 신속히 처분하고자 협의 중”이라고 했다. 그는 또 “공직자의 도리에 맞게 조치하고 성찰의 계기로 삼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 3월 임명된 김 비서관은 법무법인 현진 대표변호사를 지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시민단체, ‘부동산 투기 의혹’ 김기표 靑 비서관 고발
[속보] ‘투기 의혹’ 김기표 靑반부패비서관 사의…文 즉각 수용
끝 모를 ‘부동산 잡음’…靑 참모진 불명예 퇴진 릴레이
또 투기 의혹…김기표 靑 반부패비서관 사실상 ‘경질’
또 ‘부동산 내로남불’…김기표 논란에 “투기 목적 아니었다”는 靑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