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극우 유튜버 내 번호 유출” vs 김근식 “역지사지 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자신의 휴대전화 번호가 일부 유튜버에 의해 온라인상에 노출됐다며 분노했다. 이에 김근식 국민의힘 당협위원장은 역지사지로 친문의 문자폭탄을 앞장서 막아 달라고 촉구했다.

조 전 장관은 지난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법원에서 준비한 주차공간에 차를 대고 재판에 들어갔다”며 “그런데 그 와중에 극우 유튜버가 제 전화번호를 공개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여기 있네 조국 차, 여기 전화번호 보이죠, 문자나 한 통씩 보내 차 빼 달라고. 조국 차 맞아요, 조국이 내리고 들어가는 거 봤어’라며 차에 부착된 전화번호를 찍어 내보낸 영상을 소개했다.

조 전 장관은 “온갖 패악질을 다 한다”며 개탄했다. 조 전 장관은 다른 글에서 “이후 알지 못하는 번호 또는 ‘발신자 정보 없음’으로 전화가 오고 있다. 집단 패악질은 계속된다”고 말했다.

이 같은 소식에 김근식 국민의힘 송파 당협위원장은 안타깝다는 입장을 밝히며 역지사지로 친문들 문자폭탄에 앞장서서 막아 달라고 촉구했다. 김 위원장은 같은 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강성 유튜버가 조국 휴대전화 번호 유출해서 조국을 힘들게 한다는데, 곤란한 상황 이해된다”며 “유튜버도 그런 식으로 과도하게 적개심을 조장하는 건 자제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은 조 전 장관에게 역지사지를 권유했다. “얼마 전 문재인 정권의 소득주도 성장 정책 비판했다고 광주 카페 사장 신상 관련 친여 유튜버 방송을 조국이 트윗으로 널리 공개했다”고 한 김 위원장은 “그로 인해 카페 사장은 공포에 떨었다”고 주장했다.

“친문 강경파들이 시도 때도 없이 맘에 안 드는 국회의원들 휴대전화 좌표 찍고 문자폭탄 보내는 것에 대해서는 조 전 장관이 ‘패악질’이라고 호통친 모습이 기억나지 않는다”고 한 김 위원장은 “심지어 문재인 대통령은 ‘양념’이라고 미화하기도 했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또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4월 재보궐선거 참패 이후에도 조국과 손절하자는 초선의원들에게 ‘초선 5적’이라며 문자폭탄 보낸 친문들에게 조 전 장관이 나서서 패악질 그만두라고 호통치지 않았다”며 “조 전 장관도 이번에 스스로 당한 만큼, 이번 일을 계기로 앞으로는 역지사지해서 친문들 문자폭탄 좀 못하게 앞장서 달아라. 본인이 힘들면 남도 힘들다”고 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文 비판 자영업자 상대로 ‘좌표 찍기’ 글 올린 조국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