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준용 인터뷰에… 배현진 “근자감, 천진난만” 비판

배현진 의원실 제공


배현진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인 미디어아트 작가 문준용씨가 정치권 공세가 오히려 자신의 진가를 알리는 데 도움이 된다는 식의 한 언론 인터뷰에 대해 “천진난만하다”고 일갈했다.

배 최고위원은 26일 페이스북에 문씨가 경향신문과 한 인터뷰를 공유했다. 문씨는 인터뷰에서 한국문화예술위원회(문예위) 지원금 6900만원 논란에 대해 “지금 정치인들의 저에 대한 공격은 완전히 실패해 정치적 효과는 없는 반면, 오히려 작가로서의 제 실력을 부각하는 결과만 낳고 있다”며 “지원금 대상으로 선정됐고, 선정 이유가 국제적으로 인정받는 실력 때문임이 알려지고 있으니까”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특혜 근거가 없이 대통령 아들이라는 이유로 배 최고위원 등이 자신을 국정감사 증인으로 부르기에 이는 가능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배 최고위원은 “천진난만한 대통령 아드님, 좌충우돌해 큰일”이라며 “착각 마라, 대통령도 아니고 ‘대통령 아들’이 뭐 대단하다고. 국감 증인은 대통령 아드님 자격이 아니라 국민 세금 6900만원을 수령한 문체부(문화체육관광부) 산하기관 공모 당선자, 즉 ‘예술인 지원자’ 자격으로 모시겠다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어려운 예술인을 돕는 적은 액수의 공모에는 지원을 안 했다는 취지의 말씀을 했나 본데 맞다면 지나가던 소가 웃을 일”이라며 “근자감(근거 없는 자신감). 지원만 하면 누가 맡아놓고 당선시켜드린다더냐”며 웃었다.



그러면서 “국감은 원래 예정된 국회의 연중 업무이고, 본인은 자발적 고백을 통해 정부부처 예산 관리의 허점을 검토할 힌트를 주셨기에 주요 증인으로 모시겠다는 것”이라며 “대통령 아들 아니라 대통령 할아버지라도 필요하면 국감장에는 나올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 “국회는 국민의 대리역인데 그렇게 함부로 으름장 놓으면 아버지가 더, 더 난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씨는 최근 문예위 사업 지원 대상으로 선정됐다. 국민의힘 등은 이것이 특혜라며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靑 “문준용, 세계 인정받는 예술인…특혜의혹? 인권침해”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