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시민단체, ‘부동산 투기 의혹’ 김기표 靑 비서관 고발

김기표 청와대 반부패비서관. 청와대 제공

시민단체가 부동산 투기 의혹에 휩싸인 김기표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에 대한 고발장을 경찰에 제출했다.

사법시험준비생모임(사준모)은 김 비서관과 그의 배우자 등을 부동산실명법 위반 혐의로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에 고발했다고 27일 밝혔다.

사준모는 김 비서관이 친인척 관계에 있는 지인과 공모해 명의신탁 등으로 토지 소유권을 이전받았는지 조사해 달라고 고발장에 적었다. 부동산 투기 의혹이 제기된 김 비서관의 경기도 광주시 송정동 임야 2필지(각각 1448㎡, 130㎡)는 2017년 4908만원에 매입이 이뤄졌으며, 도로가 연결되지 않은 맹지다.

사준모는 또 김 비서관이 배우자와 공동 소유 중인 경기도 판교 아파트에 대해 배우자가 지분 90%를 갖고 있다는 점을 들어 세금을 줄이기 위해 부부간 명의신탁을 한 것 아닌지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비서관은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 6월 고위 공직자 수시재산등록사항에 부동산 재산을 91억2000만원으로 신고했다. 이 중 50억여원을 대출받아 부동산에 투자한 것으로 나타나 ‘영끌’ 부동산 투기를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김 비서관은 전날 본인 명의의 경기도 광주 개발지구 인근 맹지에 대해 “어떤 개발행위도 불가능한 지역으로 송정지구 개발사업과는 전혀 무관하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을 통해 입장을 밝혔다. 해당 토지의 취득은 지가 상승의 목적이 아니라 자금 사정이 좋지 않던 지인의 매수 요청에 따라 취득하게 된 것이라며 처분 협의 중이라고 해명했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투기 논란’ 김기표 “개발과 무관…지인 요청에 취득”
[속보] ‘투기 의혹’ 김기표 靑반부패비서관 사의…文 즉각 수용
끝 모를 ‘부동산 잡음’…靑 참모진 불명예 퇴진 릴레이
또 투기 의혹…김기표 靑 반부패비서관 사실상 ‘경질’
또 ‘부동산 내로남불’…김기표 논란에 “투기 목적 아니었다”는 靑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