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정민 父 “쓰러진 아들 ‘그거’라고 부른 친구…기분 나쁘다”

손현씨 블로그 캡처

한강공원에서 실종됐다가 숨진 채 발견된 고(故) 손정민씨의 아버지 손현씨가 정민씨의 친구 A씨가 했던 발언을 되짚으며 불쾌한 심경을 드러냈다.

손씨는 26일 블로그에 ‘사라지는 흔적’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늘 마음은 급하고 시간이 부족하다”며 “주변에 가족께서 불의의 일을 당하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사망신고를 하고 나면 불가피하게 변하는 것들이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가장 마음 아픈 것 중 하나는 휴대전화다. 명의자 사망이 확인되면 명의변경이나 해지를 하지 않으면 순차적으로 이용정지를 거쳐 직권해지가 된다는 안내가 온다”고 설명했다.

손씨는 “정민이 전화번호를 없앨 수 없으니 직권해지 전에 명의변경을 해야 하는데, 명의변경을 하면 SNS나 여러 사항의 변화가 예상되고 그전에 저장해둘 게 많아서 시간이 부족하다”며 “다시 그 과거로 들어가는 게 슬퍼서 작업이 쉽지 않다”고 토로했다.

그는 “학교도 이런 경우 자퇴하지 않으면 제적 처리된다고 해서 할 수 없이 자퇴해야 했다. 친구가 밤에 불러서 집 앞에 나갔을 뿐인데 자퇴라니 좀 억울한 느낌이 든다. 정민이는 학교를 그만두고 싶은 마음이 하나도 없었을 것”이라고 했다.

또 손씨는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방송된 ‘의혹과 기억과 소문-한강 실종 대학생 죽음의 비밀’편에 나온 친구 A씨의 실제 대화 음성화면을 캡처해 올렸다.

그는 “친구라고 하다 보니 갑자기 생각나는 게 있다. 본인이 불러냈고, 한두 시간 전만 해도 다칠까 봐 편의점 냉장고 문을 잡아주고 옷까지 털어주던 정민이를 쓰러지고 나니 ‘그거’라고 했더라”며 분통을 터뜨렸다.

이어 “그 당시엔 경황이 없어서 몰랐는데 생각할 때마다 정민이를 ‘그거’라고 한 게 몹시 기분 나쁘다. 이 시점에서 ‘그거’는 살아 있지 않다는 의미는 아니겠지. 앞으로 저도 ‘그거’라고 똑같이 써야 할 것 같다”고 했다.

한편 손씨는 정민씨 친구 A씨를 폭행치사와 유기치사 혐의로 지난 23일 서울 서초경찰서에 고소했다.

양재영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