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좌우 두 날개’로 나는 이준석 “보수 편협함 벗어나야”

김구 선생·노무현 전 대통령 참배
대선 승리 위한 경쟁력 다지기 행보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백범 김구 선생 72주기를 맞아 지난 26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을 찾아 선생의 좌상을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당대표가 보수와 진보, 호남과 영남을 넘나드는 ‘두 날개’ 행보를 보이고 있다. 당대표 당선 직후 “우리의 지상과제는 대선 승리”라고 천명한 대로, ‘통합’을 열쇳말로 국민의힘 대선 경쟁력을 다지는 일에 집중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 대표는 27일 국민일보와 통화에서 자신의 최근 행보와 관련해 “그동안 보수진영에서 편협한 사고를 보였던 게 선거에도 악영향을 미쳤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외연 확장을 계획하고 움직이는 게 아니다. 거꾸로 당연히 해야 했을 일들을 정치적 목적 때문에 하지 않았던 게 문제”라며 “이런 편협함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지난 26일 백범 김구 선생의 서거 72주기를 맞아 서울 용산구 김구 선생 묘역을 참배했다. 이 대표는 현장에서 “선생님께서 돌아가시기 전까지도 진정한 민족의 단합과 통일을 원하셨던 것처럼 앞으로 우리 당도 최대한 많은 사람들이 함께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언급했다. 또 “첫째도 통합, 둘째도 통합, 셋째도 완전한 통합이라는 생각으로 내년 대선에 임하겠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지난 25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대표는 그 전날에는 경남 김해 봉하마을을 방문해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을 기린 뒤 권양숙 여사와도 면담했다. 그는 “노 전 대통령에 대한 폄훼를 정치적 수단으로 사용하지 않겠다. 그런 분들이 나온다면 제지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대표는 취임 첫 지방일정으로 광주 철거 건물 붕괴 희생자 합동분양소를 찾아 “광주의 아픈 역사에 공감한다”는 메시지를 내기도 했다.

그는 그러면서도 보수진영 지지층을 챙기는 일정도 소화하고 있다. 봉하마을을 방문한 25일 저녁에는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국민의 힘의 전신) 대표와 만찬 회동을 했다.

그 자리에서 이 대표는 “다가오는 대선에서 함께 해주셨으면 하는 기대가 있다”며 자세를 낮췄다. 황 전 대표는 “그동안 당에 바람이 불지 않았던 바람이 불고 있다”며 “젊은 분에게 오히려 많은 것을 배울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화답했다.

이 대표는 ‘보수의 맏아들’을 자처하는 홍준표 의원에 대한 국민의힘 복당 문제도 지난 24일 신속하게 매듭지었다.

지호일 기자 blue5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