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투기 의혹…김기표 靑 반부패비서관 사실상 ‘경질’

김기표 청와대 반부패비서관. 연합뉴스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김기표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이 27일 사의를 표명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를 곧바로 수리했다. 김 비서관의 투기 의혹이 제기된지 이틀 만으로, 사실상 경질 인사로 해석된다. 다만 청와대는 김 비서관의 상가 건물·땅 구입과 관련해 “투기 목적이 아니다”고 해명해 끝까지 논란을 낳았다. 청와대의 부실한 인사검증 시스템도 또 한번 도마에 오를 전망이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김 비서관은 문 대통령께 사의를 표명했고, 문 대통령은 이를 수용했다”고 밝혔다. 김 비서관은 “투기 목적으로 부동산을 취득한 게 아니라도 국민이 바라는 공직자의 도리와 사회적 책임감을 감안할 때 더 이상 국정 운영에 부담이 되어선 안 된다”며 사의 배경을 설명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국민의 눈높이에 납득할 만한 조치를 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수현 국민소통수석이 27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김기표 반부패비서관 경질과 관련해 브리핑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25일 발표된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의 6월 고위공직자 수시재산등록사항에 따르면 김 비서관은 39억2417만 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부동산 재산이 91억2623만원, 금융 채무가 56억2441만원에 달했다.

김기표 청와대 반부패비서관. 연합뉴스

이 가운데 서울 강서구 상가 두 채(65억4800만원)가 논란이 됐다. 정부는 대출을 받아 주거 목적을 제외한 부동산을 구입하는 행위를 규제해 왔는데 정작 공직자인 김 비서관은 50억원이 넘는 금융채무를 바탕으로 상가를 매입해 ‘내로남불’ 비판이 나왔다. 김 비서관이 2017년 매입한 경기도 광주의 필지는 현재 개발중인 송정지구와 불과 1㎞ 떨어져있어 투기 의혹까지 제기됐다.

황보승희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서민에게는 온갖 대출규제로 내 집 마련조차 못하게 막더니 정작 청와대 공직자는 ‘영끌 대출’을 받았다”며 “이참에 청와대 비서관급 이상과 정부 장·차관급 이상 고위공직자에 대한 감사원의 부동산 전수조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의 흑석동 상가 투기 논란 이후에도 참모들의 부동산 비위 의혹이 계속되면서 청와대가 특단의 대책을 내놔야 한다는 지적도 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투기 논란’ 김기표 “개발과 무관…지인 요청에 취득”
시민단체, ‘부동산 투기 의혹’ 김기표 靑 비서관 고발
[속보] ‘56억 빚투·투기 의혹’ 김기표 靑 비서관 자진사퇴
끝 모를 ‘부동산 잡음’…靑 참모진 불명예 퇴진 릴레이
또 ‘부동산 내로남불’…김기표 논란에 “투기 목적 아니었다”는 靑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