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윤석열 때리는 홍준표에 야권 주자들 “남 해코지 정치”

야권통합에 ‘홍준표 리스크’ 우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24일 복당이 결정된 직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복당 직후부터 대선 예비 경쟁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한 공세를 퍼붓고 있다. 홍 의원의 공격이 자칫 ‘야권 통합’에 찬물을 끼얹을까 우려하는 다른 대선 후보들은 반대로 홍 의원을 향해 “해코지하지 말라”며 비판하는 양상이다.

원희룡 제주지사는 27일 페이스북을 통해 “윤석열이 타격을 입으면 자신한테 이익이 온다는 생각은 착각”이라며 홍 의원을 직격했다. 그러면서 “남 해코지하는 낡은 정치를 물리쳐야 한다”고 꼬집었다.

원 지사는 이른바 ‘윤석열 X파일’ 논란을 거론하면서 “홍 의원이 보수의 맏아들이라면 여권의 이간계에 맞서 함께 싸워야 한다”며 “사찰 비판은 하지 않고 (윤 전 총장) 검증을 이야기하는 것은 여권의 의도에 말려드는 것”이라고도 했다. 원 지사는 “단체전은 조직력이 승패를 가른다. 혼자 튀겠다고 개인기에 집착하면 조직력이 무너지고 팀은 패배한다” 주장했다.

하태경 의원도 최근 “홍 의원 복당이 야권통합의 걸림돌이 돼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하 의원은 “국민의힘 다수는 여전히 윤 전 총장의 입당은 국민의힘에 큰 플러스가 되지만 홍 의원의 복당은 당에 리스크가 될 수 있다는 우려가 있다”는 글을 올렸다. 이어 “홍 의원은 입당이 성사됐다고 해서 국민의힘 모든 구성원이 환영한다고 착각하지 말라”며 쓴소리를 했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 의원은 복당 직후 각종 미디어를 통해 거듭 윤 전 총장의 X파일 문제를 언급하고 있다. 지난 25일 라디오에 출연해서는 윤 전 총장을 ‘인터넷 쇼핑몰 신상품’에 비유하며 “신상품도 집에 배송이 되면 직접 보고 흠집이 있으면 반품을 한다”고 했다.

야권의 대선 예비 주자들의 협공에도 홍 의원은 여전히 할 말은 하겠다는 입장이다. 홍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나는 잘못된 것에 피아를 막론하고 넘어가는 경우가 없었다”라며 “정치적 쟁점을 피해 가는 정치는 비겁한 정치”라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은 “(윤 전 총장이 국민의힘) 곳곳에 매설된 지뢰밭을 걷다 보면 여기저기서 폭발음이 들릴 것이다”라며 “윤석열은 X파일도 문제지만 더 무서운 건 홍 의원의 입”이라고 했다.

강보현 기자 bobo@kmib.co.kr

돌아온 홍준표, 쇼핑몰 신상에 尹 비유 “흠집 있으면 반품”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