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양대인 감독 “부족한 부분 보완하겠다”


T1 양대인 감독이 팀 경기력을 끌어올리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T1은 27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1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시즌 정규 리그 1라운드 경기에서 DRX를 세트스코어 2대 0으로 꺾었다. 연패 사슬을 끊은 T1은 3승3패(세트득실 +1)를 기록, 공동 5위로 올라섰다.

양 감독은 경기 후 국민일보와 인터뷰에 응했다. “연패에서 탈출해 기쁘다”고 운을 뗀 양 감독은 “팀 내부적으로 커뮤니케이션 문제가 있었다”면서 “오늘은 앞서 드러났던 문제들을 해결해 이길 수 있었지만, 여전히 부족한 부분이 있으므로 보완하겠다”고 밝혔다.

양 감독은 “선수들이 비슷한 그림을 그리고, 소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연습 과정에서 잘 이뤄지는 플레이들이 아직 실전에선 발휘되지 않고 있다. 이 부분을 고쳐낸다면 염원하는 ‘LoL 월드 챔피언십(롤드컵)’에 진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양 팀은 이날 1, 2세트 같은 밴픽을 선보였다. DRX는 그웬, 니달리, 레넥톤, 바루스, 브라움을 선택하고 리신, 카르마, 루시안, 세나, 칼리스타를 밴했다. T1은 세트, 다이애나, 녹턴, 진, 레오나로 조합을 짰다. 신 짜오, 아칼리, 이즈리얼, 쓰레쉬, 탐 켄치에 밴 카드를 투자했다.

양 감독은 1페이즈 밴픽이 끝났을 때부터 똑같은 조합으로 대결할 가능성을 열어뒀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 바텀 듀오가 워낙 칼리스타, 세나를 잘 쓴다. 두 챔피언이 2페이즈에 밴될 가능성이 있다고 봤다”면서 “선수들과 얘기를 나눠본 뒤 밴픽을 그대로 진행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양 감독은 또 “석패한 지난 담원 기아전 3세트나 최근의 2연패로 인해 선수단이 느끼는 상실감과 속상함이 크다. 그러나 선수단은 패인을 잘 알고 있고, 직시하고 있다”면서 “문제점을 고치기 위해 노력할 테니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T1은 오는 30일 전통의 라이벌 KT 롤스터와 대결한다. 양 감독은 “KT의 앞선 경기를 보니 힘이 세단 인상을 받았다”고 평가하면서 “우리는 앞서 말씀드린 커뮤니케이션 문제를 해결, 짜임새 있는 경기를 보여드릴 수 있도록 잘 준비해보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