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LCK] 써밋의 돌진엔 낭만이 있다… 리브 샌박 3승째


리브 샌드박스가 ‘써밋’ 박우태의 활약에 힘입어 시즌 3승째를 거뒀다.

리브 샌박은 27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1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시즌 정규 리그 1라운드 경기에서 KT 롤스터를 세트스코어 2대 1로 꺾었다. 리브 샌박은 이날 승리로 3승3패(세트득실 +1)가 돼 T1, 프레딧 브리온과 공동 5위로 올라섰다. KT는 2승4패(세트득실 +0)가 돼 8위로 내려갔다.

양 팀 탑라이너의 캐리력 대결이 펼쳐졌다. 1세트에서 먼저 웃은 건 ‘도란’ 최현준(럼블)이었다. 최현준과 ‘도브’ 김재연(라이즈)의 활약으로 라인 주도권을 확보한 KT는 협곡 전역에서 킬을 수확했다. 원활하게 글로벌 골드 차이를 벌려나간 이들은 30분경 정글 지역 전투에서 에이스를 띄우고 게임을 마무리했다.

박우태(나르)가 다음 세트에서 바로 복수에 성공했다. 그는 라인전에서부터 최현준(케넨)을 강하게 압박하면서 팀의 승리 플랜을 마련했다. 리브 샌박은 상대가 사냥하던 협곡의 전령을 뺏어 리드를 가져왔고, 이후 KT의 정글 몬스터들을 쏙쏙 빼가 성장 격차를 벌렸다. KT가 30분경 탑에서 최후의 교전을 전개했지만 오히려 역으로 에이스를 내줘 게임이 끝났다.

혈기왕성한 두 팀은 3세트에서 가드 없이 난타전을 펼쳤다. 협곡의 전령, 드래곤 둥지, 미드 한복판 등 눈만 마주치면 싸움을 벌였다. 26분경 미드 교전에서 승패가 갈렸다. 리브 샌박이 박우태(아트록스)와 ‘프린스’ 이채환(징크스)의 활약으로 4킬을 따냈다. 각종 버프를 챙긴 이들은 31분경 미드 교전에서 박우태의 활약으로 경기 마침표를 찍었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