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의경 아들 특혜 배치 의혹’ 해경 함장…숨진채 발견

‘해경 명예 실추해 미안’ 유서 발견

해양경찰청 전경(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연합뉴스

의무경찰 복무 중인 아들을 자신이 지휘하는 함정으로 인사발령을 냈다는 의혹이 제기된 해양경찰 소속 함장이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27일 오후 4시50분쯤 해경 소속 A함장이 속초시 자택에서 숨져있는 것을 가족이 발견했다고 전했다.

A함장은 ‘해경의 명예를 실추해 미안하다'’는 내용의 유서로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
육대전 캡처

앞서 지난 26일 페이스북 페이지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육대전)에는 현직 해경이라고 밝힌 이가 “한 지역 해양경찰서 500t급 함정에서 함장이 자기 아들을 자기 배로 인사발령을 냈다”고 폭로한 바 있다.

그는 “군대를 따지면 대대장 아들이 같은 대대에서 근무하는 거고, 해군으로 이야기하자면 함장 아들이 같은 배에서 근무하는 것”이라며 “해경 내에서는 쉬쉬하는 분위기”라고 덧붙였다.

이에 해경은 A함장을 대기발령 조치하고 관련자 2명도 인사 조처한 후, 고강도 감찰 조사에 나선 상황이었다.

해경은 A함장의 사망 경위 등에 대해 조사 중이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ㆍ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청소년 모바일 상담 ‘다 들어줄 개’ 어플, 카카오톡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