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문 대통령 지지율 지난주와 동일…긍정 39.6%·부정 56.6%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이 지난주와 같은 39.6%로 집계됐다. 40%대 회복도 전망됐지만 김기표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의 ‘영끌 투자’ 등의 영향으로 회복되지 못했다.

리얼미터는 YTN 의뢰로 실시한 6월 4주차(21~25일) 주간 집계 결과, 문 대통령 지지율은 지난주와 같은 39.6%(매우 잘함 21.8%, 잘하는 편 17.8%)를 기록했다고 28일 밝혔다.

부정 평가는 56.6%(잘못하는 편 16.0%, 매우 잘못함 40.6%)로 지난주보다 0.1% 포인트 내렸다. '모름·무응답'은 0.1% 포인트 증가한 3.8%였다. 대통령 지지율 일간 지표는 지난 21일 41.8%에서 시작하면서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태 전 수준인 40%대 회복이 무난하게 전망됐다.

그러나 22일 40.3%를 기록한 데 이어 23일 39.0%로 하락하고, 24일 40.2%로 올랐으나 반부패비서관 부동산 투기 논란 등으로 38.7%까지 다시 내려앉으며 보합세로 마감됐다. 긍정 평가는 ▲서울(4.8%p↑) ▲부산·경남(2.6%p↑) ▲충청권(2.0%p↑) ▲여성(3.0%p↑) ▲20대(7.1%p↑), 무당층(2.6%p↑) ▲무직(4.9%p↑) ▲사무직(4.4%p↑) 등에서 상승했다.

부정 평가는 ▲대구·경북(4.5%p↑) ▲남성(3.5%p↑) ▲60대(2.7%p↑) ▲40대(2.6%p↑) ▲열린민주당 지지층 (4.5%p↑) ▲민주당 지지층(3.0%p↑) ▲농림어업(12.0%p↑) ▲노동직(8.6%p↑) 등에서 올랐다.

정당 지지도는 국민의힘이 지난주 대비 1.7% 포인트 내린 38.0%를 기록했다. 더불어민주당은 0.3% 포인트 오른 29.7%였다. 이어 ▲국민의당 7.1%(0.4%p↑) ▲열린민주당 6.6%(0.9%p↑) ▲정의당 4.3%(0.8%p↑) ▲기본소득당 0.4%(0.2%p↓) ▲시대전환 0.4%(0.2%p↓) 순이었다. 무당층은 11.9%(0.3%p↑)였다.

국민의힘은 지난주 당 출범 이후 최고치(39.7%)를 경신했으나 상승 흐름을 이어가지 못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창 ‘엑스(X)파일’ 논란 등이 부정 요인으로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민주당은 경선 연기와 관련해 오랜 내홍을 겪었지만 당내 주요 후보들이 지도부 결정에 대해 수용 의사를 밝히면서 지난주와 비슷한 흐름을 유지한 것으로 보인다.

이번주 윤 전 총장과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낙연 전 대표 등이 공식 출마선언을 하는 등 대선 ‘슈퍼위크’가 열리는 만큼 각당 지지율 변화에 당분간 정치권의 관심이 집중될 전망이다. 이번주 국민의힘 지지도는 ▲호남권(3.0%p↑) ▲서울(2.6%p↑) ▲50대(1.3%p↑) ▲진보층(1.7%p↑) ▲노동직(7.3%p↑) ▲가정주부(3.0%p↑) 등에서는 상승했다.

반면 ▲인천·경기(5.0%p↓) ▲부산·경남(2.0%p↓) ▲여성(3.8%p↓) ▲60대(5.9%p↓) ▲20대(5.1%p↓) ▲중도층(3.1%p↓) ▲보수층(2.0%p↓) ▲사무직(7.3%p↓) ▲자영업(3.8%p↓) ▲무직(2.2%p↓) 등에서 하락했다.

민주당은 ▲충청권(4.7%p↑) ▲서울(3.1%p↑) ▲여성(4.0%p↑) ▲20대(4.7%p↑) ▲60대(1.6%p↑) ▲보수층(3.0%p↑) ▲중도층(1.5%p↑) ▲사무직(6.0%p↑) 등에서 오름세를 보였다. ▲인천·경기(2.0%p↓) ▲부산·경남(1.8%p↓) ▲남성(3.4%p↓) ▲30대(4.3%p↓) ▲진보층(2.4%p↓) ▲학생(3.5%p↓) ▲가정주부(3.5%p↓) ▲자영업(1.6%p↓) 등에서는 내림세였다.

이번 조사는 무선 전화면접(10%) 및 무선(80%)·유선(10%) 자동응답 혼용 방식, 무선(90%)·유선(1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됐다. 8세 이상 유권자 4만9394명에게 통화를 시도한 결과 최종 2513명이 응답을 완료해 5.1%의 응답률을 보였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0% 포인트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