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GOODTV·월드쉐어 ‘고통 받는 전세계 아동에 복음 전파’ MOU체결


GOODTV(대표이사 김명전)와 월드쉐어(이사장 박현모)는 지난 25일 서울 영등포구 GOODTV 사옥에서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 가난과 질병으로 고통받는 전세계 아동들의 자립 지원과 복음 전파에 나서는 것이 목적이다. 이를 위한 전문가 교류와 상호 자문도 추진할 계획이다.

월드쉐어 하복래 상임 이사는 협약식에서 “현재 100만명의 어린이를 돌보고 있는데 2030년까지 300만명으로 늘릴 계획”이라며 “순수복음방송 GOODTV와의 동역을 통해 전 세계에 복음을 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명전 대표는 “GOODTV가 미디어를 통해 복음의 씨앗을 세상에 뿌린다면, 월드쉐어는 구체적인 나눔과 구제를 통해 하나님의 사랑과 복음의 가치를 실천하는 기관”이라며 “한국이 전쟁의 폐허와 가난 속에서 원조를 받는 나라에서 급속한 경제발전을 이뤄냈듯 월드쉐어의 사역을 통해 세계 곳곳에 대한민국의 사례들이 전해지고 복음도 확산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월드쉐어는 2008년 외교부의 인가를 받은 국제구호개발 NGO로 유엔경제사회 이사회(UN ECOSOC) 특별협의 지위를 획득했다. 현재 아동보육 시설 그룹홈과 해외 아동결연, 식수위생, 교육지원, 지역개발, 의료보건, 인도적 지원 등 7대 사업을 중심으로 현재 전 세계 34개 국가에서 인종과 언어, 종교를 초월해 나눔을 실천하고 있다.

박효진 기자 imher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