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코로나 악재까지…두산 ‘1군 전력분석원 확진’

밀접 접촉자에 선수가 포함되면 특별엔트리 적용 받을 듯

27일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와 두산 베어스의 시즌 12차전이 열린 서울 잠실야구장 전광판에 우천 취소 및 재편성 경기 입장 안내문이 표시되어 있다. 연합

최근 4연패에 빠진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에 악재가 또 터졌다.

28일 야구계에 따르면 두산의 1군 전력분석원이 이날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두산 측은 “(확진자는) 전날(27일) 증상이 있어 출근하지 않고, 검사를 했다”고 밝혔다.

두산은 1군 선수단과 프런트 전원에 대해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역학조사관이 정확한 감염경로, 접촉자, 동선 등을 파악하고 있는 상황이다.

밀접 접촉자에 선수가 포함되면 코로나19 특별 엔트리 적용을 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

원래 두산은 29일부터 한화 이글스와 원정 3연전이 예정돼 있기 때문에 이날 오후 대전으로 이동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이동도 못 하게 됐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