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원내대표는 28일 오전 국회의장실에서 박병석 의장 주재로 국회 원 구성 문제를 두고
회동했다. 국민의 힘 김기현 원내대표는 거수경례로 인사를 하고 더불어민주당 한병도 원내수석부대표는 주먹을 쥐며 선전을 다짐하고 있다.

박 의장은 “제가 국회에 들어온 이후로 국민은 바다고 물이고, 정치인은 배라는 생각을 항상 했다”며 “보궐선거를 쭉 보면서 민심의 바다는 정치인이라는 배를 언제든 뒤집을 수 있다는 것을 느꼈다”고 말했다.“지금은 합의에 이르려면 두 분이 내가 무엇을 양보할 수 있는가를 먼저 생각해야지 내가 생각하는 것을 관철하겠다고 집착하면 안 된다”며 “서로 열린 마음으로 응원해주기를 바란다”라고 강조했다.

최종학 선임기자 choijh@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