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모텔돌며 고사양 컴퓨터 그래픽카드만 훔친 고교생

최근 채굴용으로 수요 늘자 범행
“용돈 벌고 싶어서”…모두 4개, 700만원 상당


인천에서 모텔들을 돌아다니며 객실 내 컴퓨터의 그래픽 카드를 상습적으로 훔친 10대 고교생이 경찰에 붙잡혔다. 해당 남고생이 훔친 컴퓨터 그래픽카드는 최근 암호화폐 채굴에 이용되며 수요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28일 경찰에 따르면 인천 미추홀경찰서는 고등학생 A군을 상습절도 등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A군은 지난 5월부터 6월까지 인천 미추홀구 모텔 등에 방문객으로 위장해 잠입한 뒤 객실 내 컴퓨터의 그래픽 카드 4개를 훔친 혐의를 받는다. A군이 훔친 그래픽카드는 약 700만원 상당인 것으로 알려졌다.

모텔광고 등을 통해 정보를 얻은 A군은 고사양 컴퓨터가 설치돼 있는 모텔을 표적으로 삼아 이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피해 모텔로부터 도난 신고를 접수해 현장 인근 CCTV 영상 등을 분석했고 A군을 검거했다. 경찰에 붙잡힌 A군은 “용돈을 마련하기 위해 그래픽카드를 훔쳤다”며 범행을 인정했다.

경찰 관계자는 “A군을 상대로 구체적인 범행 경위 등을 조사할 방침”이라며 “조만간 A군을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노유림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