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민주당 12명 잡은 부동산 전수조사…국힘 대상자 427명

국민권익위원회 김태응 부동산거래특별조사단장. 연합뉴스

국민권익위원회가 국민의힘 소속 국회의원에 대한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에 착수한다. 권익위는 앞서 전수조사를 통해 더불어민주당 의원 12명의 부동산 거래 관련 위법 의혹을 파악했다.

권익위는 28일 국민의힘 소속 국회의원 101명과 배우자, 직계존비속 등 총 427명에 대한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에 나선다고 밝혔다. 권익위는 오는 29일부터 한 달간 대상자 427명의 최근 7년간 부동산 거래 내역을 전수 조사할 방침이다. 추가 조사가 필요한 경우 기간을 연장할 예정이다.

조사단장은 김태응 권익위 상임위원이 맡는다. 전현희 권익위원장과 안성욱 부패방지 부위원장은 사적 이해관계 등을 이유로 관련 직무를 맡지 않기로 했다.

김태응 단장은 “한 점 의혹이 없도록 오직 법과 원칙에 따라 여야 동일한 잣대로 공정하고 엄격하게 조사에 임하겠다”고 밝혔다.

권익위는 위법 의혹이 드러나는 경우 정부합동특별수사본부에 비공개 통보하고, 소속 정당 측에도 알릴 방침이다. 이는 더불어민주당 조사 때에도 동일하게 진행됐다.

권익위는 지난 7일 민주당 소속 의원 및 가족들의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 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당시 발표에서 권익위는 총 16건의 위반 의혹에 민주당 의원 12명이 연루돼 있다고 밝혔다.

이후 민주당은 의원 12명의 명단을 공개하고 탈당을 권유했다. 김주영, 김회재, 문진석, 윤미향 의원은 부동산 명의신탁 의혹으로 이름을 올렸다. 김한정, 서영석, 임종성 의원은 업무상 비밀이용, 양이원영, 오영훈, 윤재갑, 김수흥, 우상호 의원은 농지법 위반 의혹으로 명단에 올랐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