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영호는 빠지고, 홍준표는 포함…국민의힘 부동산 전수조사

국회의원 101명 등 총 427명
권익위, 국힘 부동산거래 조사 착수
투기 의혹은 특수본에 통보

국민권익위원회 김태응 부동산거래특별조사단장(상임위원)이 2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국민의힘 소속 국회의원 및 가족 부동산거래 전수조사 착수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권익위원회는 28일 국민의힘 소속 국회의원 및 그 가족에 대한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조사 대상은 개인정보제공동의서를 제출한 국민의힘 의원 101명과 그 배우자, 직계존비속 등 모두 427명으로, 이들의 최근 7년간 부동산 거래 내역을 들여다볼 예정이다.

탈북 외교관 출신인 태영호 의원의 경우 법령상 미공개 대상이어서 이번 조사 대상에서 빠졌다. 최근 국민의힘에 복당한 홍준표 의원은 지난 21일 시작된 국회 비교섭단체 5개 정당 소속 의원 전수조사에 포함됐다. 권익위는 국민의힘 의원들에 대한 조사를 끝낸 뒤 그 결과를 함께 발표할 예정이다.

국민의힘은 지난 11일 권익위에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를 요청했으나, 권익위는 가족에 대한 개인정보제공동의서가 일부 미제출됐다며 보완을 요청했다. 이에 국민의힘은 지난 24일 동의서를 추가 제출했다.

조사단장은 더불어민주당 전수조사 때와 마찬가지로 김태응 권익위 상임위원이 맡는다. 민주당 출신인 전현희 권익위원장과 안성욱 부패방지 부위원장은 사적 이해관계를 신고, 관련 직무를 회피했다.

조사 기간은 오는 29일부터 7월 28일까지 한 달간이며 필요하면 연장할 계획이다. 조사 결과 법령 위반 의혹이 있는 사항은 정부합동특별수사본부에 비공개 통보하고 소속 정당에도 알릴 예정이다.

김영선 기자 ys8584@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