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오후 1시 출마 선언…‘15분 출마의 변’에 X파일 포함

뉴시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9일 오후 1시 서울 서초구 양재동 매헌윤봉길의사기념관에서 대선 출마를 선언한다. 사실상의 출정식이다. 지난 3월 4일 검찰총장직을 내려놓은 지 118일 만이다.

이날 기자회견은 ‘윤석열이 국민 여러분께 말씀드리는 자리’라는 타이틀로 진행된다. 총 113개 언론사가 취재 신청을 할 만큼 국민적 관심이 쏠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윤 전 총장은 며칠 동안 외부 일정을 잡지 않은 채 ‘출마의 변’을 다듬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만큼 ‘첫 일성’에 심혈을 기울인 것으로 보인다.

15분 동안 읽어나갈 선언문에는 정권교체를 전면에 내세울 것으로 알려졌다. 문재인정부가 임명한 검찰총장이지만 현 정권의 폐해를 몸소 경험해왔다는 점을 적극 강조하면서 ‘반문 빅텐트’ 기치를 내걸겠다는 의도가 엿보인다.

출마 장소가 윤봉길기념관인 만큼 애국, 헌법정신을 비롯해 공정과 상식의 가치를 바로 세우겠다는 메시지도 보낼 전망이다. 이후 40분 동안 진행되는 취재진과의 질의응답에서 국민의힘 입당 여부와 시기 등을 비롯해 ‘윤석열 X파일’에 담긴 각종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힐 것으로 보인다.

이번 기자회견은 그동안 ‘전언 정치’라는 비판까지 감수하면서 잠행을 이어오던 윤 전 총장이 정치인으로서의 자질을 평가받게 되는 첫 번째 관문이다. 윤 전 총장은 출마 선언과 함께 공개 행보도 본격화한다. 서울 광화문 이마빌딩에 마련한 캠프 사무실을 거점으로 인력 수혈에 나설 예정이다.

국민의힘 입당 문제를 결정하기에 앞서 추진하겠다고 예고한 ‘민심 투어’에 나서면서 대중과의 접촉면도 늘릴 계획이다. 회견이 끝나고 공식 페이스북 계정을 열어 메시지 정치도 시작한다. 직접 정치적 존재감을 드러내겠다는 포석으로 보인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4개월 잠행 끝 윤석열…오늘 대선 출사표 정계 입문
“그 석열이 형 맞습니다” 윤석열, 페북 개설했다 돌연 비공개
윤석열 “文정권 국민약탈” 대선출마…이준석 “훌륭하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