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준용 “문예위 녹취록 내가 유출?…배현진 헛발질”

“난 곽상도 의원이 유출한 월간조선 스캔본 보고 말한 것”
“배 의원, 자기 팀이 판 함정에 스스로 걸려”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인 준용씨가 최근 문체부 산하 한국문화예술위원회(문예위)의 녹취록을 언급한 것 관련, 대외비 문서 입수 경위를 밝히라는 배현진 국민의힘 최고위원에 대해 “헛발질”이라고 반격했다.

준용씨는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배 의원님, 그건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이 이미 언론에 유출한 것이다. 대외비인데도”라고 지적하며 이같이 지적했다.

최근 미디어 아티스트인 준용씨는 문예위 지원사업 지원금 6900만원 선정을 위한 면접 심사에서 자신의 이름을 말한 사실이 알려지며 특혜 논란을 받았다. 이와 관련, 준용씨는 경향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당시 녹취록을 언급했고, 배 의원은 대외비인 녹취록을 본 경위를 밝히라고 주장하자 이를 다시 반박한 것이다.

준용씨는 이날 올린 글에서 “(앞서) 월간조선이 회의록 스캔본을 공개했다. 제가 본 것은 이것”이라면서 “이 스캔본의 출처는 곽상도 의원으로 돼 있다”고 밝혔다. 이어 “중앙(일보) 기자는 유튜브에 아예 서류를 통째로 들고 나와 흔들었다. 저의 입수 경위와 상관 없이 배현진 의원은 이때 이미 대외비가 아무에게나 유출되었다는 것을 알았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문준용 페이스북 캡쳐

그는 “곽 의원이 자기 주장에 허점이 있으니 일부 매체에만 흘렸다고 의심한다”라며 “그런데 하필 월간조선은 스캔본까지 노출해 버렸고, 배 의원은 그걸 보지 못했을 것(이다). 자기 팀이 판 함정에 스스로 걸린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그렇다 해도 출처로 지목된 곽 의원께 최소한 확인은 했어야 했다”며 “무턱대고 의혹만 제기하고, 사실인지 서로 확인도 안 하고 SNS에 퍼나르며 팀플레이나 하고 있는 것이다. 자, 이제 확인이 되었는데 대외비 유출한 곽 의원님은 어떻게 할 건가”라고 반문했다.

앞서 배 의원은 지난 28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일반인을 주장하는 문씨가 대정부 대외비 문서를 입수해서 심사평가를 추후에 살펴볼 수 있었는지 청와대와 문씨는 누가 어떻게 이 문서를 전달해줬는지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