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文정권 국민약탈” 대선출마…이준석 “훌륭하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9일 서울 서초구 매헌 윤봉길 의사 기념관에서 대선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뉴시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9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대선 출마 선언에 대해 “훌륭하다”고 칭찬했다.

이 대표는 이날 자신의 SNS에 “윤 총장의 연설을 차 안에서 들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젊은세대가 배척하는 애매모호한 화법이 아니라 직설적이고 구체적인 화법이 인상적”이라며 “누구를 위해 정치를 하는지가 담겨있다”고 말했다.

이어 “정권교체를 바라는 다수 국민들과 생각이 크게 다르지 않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이날 서초구 매헌 윤봉길 의사 기념관에서 대선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열어 “자유민주주의와 법치, 시대와 세대를 관통하는 공정의 가치를 기필코 다시 세우겠다”고 밝혔다.

윤 전 총장은 그러면서 “이 정권이 저지른 무도한 행태는 일일이 나열하기도 어렵다”며 “이 정권은 권력을 사유화하는 데 그치지 않고 집권을 연장하여 계속 국민을 약탈하려 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정권과 이해관계로 얽힌 소수의 이권 카르텔은 권력을 사유화하고 책임 윤리 의식이 마비된 먹이사슬을 구축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현 정권이) 우리 헌법의 근간인 자유민주주의에서 자유를 빼내려 한다”며 “민주주의는 자유를 지키기 위한 것이고 자유는 정부 권력 한계를 그어주는 것이다. 그러기 때문에 자유가 빠진 민주주의는 진짜 민주주의가 아니라 독재이자 전제”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 정권은 도대체 어떤 민주주의를 바라는 것인가”라며 “도저히 이들을 그대로 두고 볼 수 없다”고 했다.

윤 전 총장은 “더이상 이들의 기만과 거짓 선동에 속지 않을 것”이라며 “이제 우리는 이런 부패하고 무능한 세력의 집권 연장과 국민 약탈을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여기에 동의하는 모든 국민과 세력은 힘을 합쳐야 한다. 그래서 반드시 정권 교체를 이뤄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4개월 잠행 끝 윤석열…오늘 대선 출사표 정계 입문
尹, 오후 1시 출마 선언…‘15분 출마의 변’에 X파일 포함
“그 석열이 형 맞습니다” 윤석열, 페북 개설했다 돌연 비공개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