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겨냥한 윤석열…“한·일관계, 죽창가 부르다 망가져”

“한·일 현안, 그랜드바겐 방식 접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9일 서울 서초구 매헌 윤봉길 의사 기념관에서 열린 대선 출마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9일 대권 도전을 선언하며 문재인 정부의 대일 외교 기조를 비판했다. 특히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사용해 알려진 ‘죽창가’를 언급하며 문 대통령과 조 전 장관을 동시에 겨냥했다는 해석이 나온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서울 서초구 매헌윤봉길의사기념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일본 NHK 기자가 한·일 관계 개선 방안에 대해 묻자 “외교는 실용주의, 실사구시, 현실주의에 입각해야 하는데 이념 편향적 ‘죽창가’를 부르다가 여기까지 왔다”며 “지금 한·일 관계가 수교 이후 가장 열악해졌으며 회복이 불가능해질 정도까지 망가졌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이 거론한 죽창가는 조 전 장관이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재직했던 2019년 사용했던 말이다. 당시 일본의 반도체 소재 수출 규제 조치로 양국 갈등이 고조되자 동학농민혁명 및 항일 의병을 소재로 한 이 노래를 조 전 장관 본인 페이스북에 게재한 바 있다.

자녀 입시비리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지난 25일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 전 총장은 이어 “지금 정부가 정권 말기에 이걸 수습해보려고 하는데 잘 안 되는 것 같다”며 “역사를 정확하게 기억하기 위해 그 진상을 명확히 해야 하는 문제가 있기는 하지만, 한·일 관계는 과거사는 과거사대로 하고, 미래 세대를 위해서는 실용적으로 협력해야 하는 관계”라고 말했다.

그는 또 “위안부 문제, 강제징용 문제, 한·일 안보협력, 경제·무역 문제, 이런 현안들을 전부 한 테이블에 올려놓고 그랜드 바겐을 하는 방식으로 접근해야 한다”면서 “향후 관계를 회복하고 풀어가기 위해서는 한·미 관계처럼 한·일 관계도 국방·외무, 외무·경제 등으로 해서 2+2나 3+3의 정기적인 정부 당국자 간 소통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윤석열 정치적 중립? 얼척없다” 조국, 죽창가 공유
김어준, 윤석열 ‘죽창가’ 비판에 “日극우와 결을 같이해”
조국의 ‘죽창가 시즌2’…윤석열 죽창가 비판에 또 죽창가 소환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