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윤석열 대권 선언, 찾아보지도 않았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만찬 회동

김종인(왼쪽)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이준석 대표와 29일 서울 중구 한 호텔 식당에서 만찬 회동한 뒤 웃으며 엘리베이터에 타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29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대권 도전을 선언한 것과 관련 “운동하러 갔다 오느라 윤 전 총장이 발표하는 것을 들어보지 못 했다”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저녁 중구의 한 호텔에서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만찬을 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그는 ‘윤 총장 관련 기사도 보지 않았냐’는 질문에 “찾아보지도 않았다”면서 “내일 아침에나 보면 무슨 얘기 했는지 (알 것)”이라고 답했다. 또 국민의힘 의원 20여명이 윤 전 총장의 기자회견에 참석한 데 대해서는 “호기심에서 간 것 아니겠나”라며 “특별한 의미가 있겠느냐”고 말했다.

이준석(오른쪽) 국민의힘 대표와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29일 서울 중구 한 호텔 식당에서 만찬 회동을 마치고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이준석 대표는 김 위원장과의 만찬과 관련 “윤석열 얘기에 대한 비중은 생각보다 없었다”며 “‘나중에 보면 알겠지’라는 식으로 큰 관심이 없어 보이셨다”고 전했다.

이어 “김 전 위원장과는 자주 이야기하기 때문에 평상적인 내용의 대화를 나눴다”며 “경제가 화두가 될 테니 사람도 강화하고 정책도 강화해야 한다는 말을 해주셨다”고 말했다.

두 사람 외 배석자 없이 약 1시간 반가량 이어진 만찬에서는 선거 전략, 정책 개발과 대선 관리에 대한 조언이 오간 것으로 알려졌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박용진 “윤석열, ‘文·민주당 싫어요’ 반복해선 선택 못 받아”
진혜원, 윤석열 향해 “닭도리탕…도리 두 개 넣으면 되냐”
‘윤석열 저격수’ 추미애 “尹 관련 ‘쥴리’ 의혹 들어본 적 있어”
이낙연, 윤석열 직격 “최고지도자, 하루아침에 되지않아”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