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윤석열 정치적 중립? 얼척없다” 조국, 죽창가 공유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뉴시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전날 대선 출마를 선언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연일 비판했다.

조 전 장관은 30일 페이스북에 “‘정치인’ 윤석열은 새로운 모습이 아니다. ‘검찰총장’ 윤석열 속에 이미 있었던 모습”이라며 “총장 임기 동안 숨기느라 힘들었을 것이다. 윤석열 총장의 정치적 중립? 얼척없다!”라는 글을 올렸다.

조 전 장관은 이날 1980년대 운동권 가요인 ‘죽창가’를 공유했다. 조 전 장관은 “윤석열씨의 역사의식 없는 대선 출마 선언을 접하고 다시 올린다”고 전했다. 그는 청와대 민정수석 시절이던 2019년 7월 일본의 한국 수출규제를 비판하며 죽창가를 공유했었다.

전날에도 조 전 장관은 윤 전 총장의 대선 출마 발언을 두고 비판을 가했다. 그는 “윤석열씨가 ‘문재인정부가 이념편향적 죽창가를 부르는 바람에 한·일 관계가 망가졌다’고 발언했다”며 “일본 정부와 유사한 역사의식에 경악한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조 전 장관은 윤 전 총장에게 ‘2012년과 2018년 대법원의 강제징용 노동자 판결에 동의하는가’ ‘일본 정부가 일으킨 경제전쟁을 문재인정부 또는 한국 대법원 탓이라고 생각하는가’ 등의 질문을 던졌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조국 겨냥한 윤석열…“한·일관계, 죽창가 부르다 망가져”
김어준, 윤석열 ‘죽창가’ 비판에 “日극우와 결을 같이해”
조국의 ‘죽창가 시즌2’…윤석열 죽창가 비판에 또 죽창가 소환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