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악 전세’ 김의겸, 흑석동 상가 팔고 강남아파트 매입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 공동취재사진, 뉴시스

열린민주당 김의겸 의원이 지난해 서울 서초구 우면동의 한 아파트를 13억8000만원에 매입한 것으로 30일 알려졌다.

국회 공보에 따르면 김 의원의 아내 박모씨는 지난해 7월 우면동에 있는 전용면적 130㎡(39평) 아파트를 13억8000만원에 샀다. 국회 공보에는 해당 아파트의 임대보증금을 7억원으로 신고했다.

김 의원은 “2019년 청와대 관사에서 나오면서 관악구 봉천동에 반전세로 들어가 살았다”며 “계약기간이 끝나 작년 7월 우면동에 실거주용으로 집을 샀다. 다음달 이사할 것”이라고 연합뉴스에 전했다.

‘임대보증금 7억원’과 관련해서는 “작년에 계약한 전 주인이 올해 6월까지 집을 비워주기로 했다”며 “그 기간 전 주인에게 전세를 준 것이다. 현재는 이사 준비 중이고 전세금은 돌려줬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SNS를 통해 “은행 대출 없이 딱 제가 가진 돈에 맞춰 산 집”이라며 “결혼 이후 12번 전셋집으로만 이사를 다녔다. 13번째 만에 처음으로 제집으로 이사를 간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청와대 대변인이었던 2019년 3월 서울 동작구 흑석동 재개발 지역 내 25억7000만원 상당의 복합건물을 매입한 사실이 드러나 투기·특혜 대출 의혹에 휩싸였다. 김 의원은 대변인직을 사퇴한 뒤 그해 12월 이 건물을 팔아 8억8000만원의 시세 차익을 봤다.

김 의원은 이후 2020년 총선 출마를 준비하며 세금 등을 뺀 차액 3억7000만원을 한국장학재단에 기부했다고 설명했다. 김진애 전 의원의 사퇴로 국회에 입성한 뒤 김 의원은 지난 4월 한 라디오에 나와 “지금 관악구에서 전셋집에 살고 있다”며 “집 문제는 제게 계속 여전히 부담으로 남을 것”이라고 말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