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박용진 “윤석열, ‘文·민주당 싫어요’ 반복해선 선택 못 받아”

일자리 창출을 위한 법인세 감세, 일하는 사람들을 위한 소득세 감세해야

대선 출마를 선언한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이 지난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법인세와 소득세 동시감세, 기업규제 혁신 공약 발표를 하고 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박용진 의원은 30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대선 출마선언에 대해 “자신감의 근거가 문재인 대통령 싫어요, 민주당 미워요를 계속 반복하시는 거라면 그분은 선택받을 가능성이 없다”고 평가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 인터뷰에서 “비전에 대한 알맹이는 보이지 않아서 아쉽다. 저처럼 진영 혹은 당내에서 퀘스천마크 혹은 비판을 받을 것 같더라도 자기 생각을 분명하게 얘기하는 게 필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국민의힘과 철학은 같은데 입당에 대해서는 어물쩍하셨던 것 같다. 철학이 같으면 같이하는 게 맞다”며 “철학이 같다면 즉각 빨리하는 게 맞지 밖에서 인기 관리를 한다는 건 국민의힘에 입당했을 때 잃어버려야 되는 중도의 믿음이나 지지가 아깝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박 의원은 민주당 대선 주자 간 단일화 가능성을 묻는 말에 ‘가능성은 없다’고 잘라 말했다.

그는 “박용진이 동참할 가능성은 1도 없다. 저는 제 가치와 비전을 가지고 2박3일 동안 잠 안 자고 얘기하라고 해도 할 수 있다”며 “(정세균 전 총리와 이광재 의원) 두 분의 연대가 누구를 반대하는 연대 혹은 구도를 만들려는 단일화가 아니길 바란다. 국민은 격렬한 변화를 바라고 계시지 계파 간 합종연횡, 정략이 동원되길 바라지 않으실 것 같다”고 강조했다.

또 그의 공약인 법인세·소득세 감세에 대해선 “김대중, 노무현 전 대통령 시절에도 법인세 감세가 있었다”며 “박용진은 일자리 창출을 위한 법인세 감세, 일하는 사람들을 위한 소득세 감세를 얘기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구간마다 조금씩 특징이 있기 때문에 평균적으로 3~4% 정도까지는 생각해볼 수 있다”며 “프랑스의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 등 다른 리더들이 동시 감세 정책을 펴서 경제성장의 일정한 틀을 만들어내려고 했었는지 고민해 볼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김승연 인턴기자

김종인 “윤석열 대권 선언, 찾아보지도 않았다”
진혜원, 윤석열 향해 “닭도리탕…도리 두 개 넣으면 되냐”
‘윤석열 저격수’ 추미애 “尹 관련 ‘쥴리’ 의혹 들어본 적 있어”
이낙연, 윤석열 직격 “최고지도자, 하루아침에 되지않아”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