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세, 홍준표에 “남 욕하는 분치고 잘되는 꼴 없다”

권영세 국민의힘 의원. 공동취재사진, 뉴시스

권영세 국민의힘 의원이 30일 당내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을 향해 “남 욕 많이 하는 분치고 잘되는 꼴 없다”고 비판했다.

당 대외협력위원장을 맡은 권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에 나와 “홍 의원님은 본인 얘기나 좀 하셨으면 좋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홍 의원이 연일 야권의 유력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비판하는 것을 꼬집은 발언으로 해석된다.

권 의원은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검사 출신이 대통령이 된 적 없다’고 지적한 데 대해서는 “우리나라 대통령이 한 10명 남짓한 정도 아니겠나”라며 “논리학에서 얘기하는 성급한 일반화의 오류”라고 반박했다.

이어 “김 전 위원장 같은 경우 최근 여당 사람들보다 훨씬 더 우리 당을 공격하고 있는 분 아닌가”라며 “그분의 말씀에 대해 전혀 동의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권 의원은 전날 윤 전 총장의 대선출마 선언에 대해서는 “무난하게 잘했다”고 평가했다.

전날 윤 전 총장의 기자회견에서 구체적인 비전 제시가 부족했다는 평가가 나오는 것과 관련해서는 “일종의 신고식이었는데 무슨 구체적인 공약이 다 나오나. 구체적인 해법까지 다 제시하라는 건 억지”라고 말했다.

그는 “자유민주주의라든지 법치라든지 상식과 공정, 이런 본인이 중시하는 가치에 대해 얘기한 자리였다”며 “구체적인 문제에 대한 해법이나 공약에 해당하는 부분들은 앞으로 나오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또 X파일 논란과 관련해서는 “실제로 심각한 내용이 있다면 X파일이 있다더라 정도가 아니라 구체적인 내용이 등장할 것”이라며 “X파일이 있다더라, 그래서 낙마할 가능성이 크다더라 하는 것은 전형적인 저급한 마타도어”라고 주장했다.

권 의원은 최재형 전 감사원장과 연락했느냐는 질문에는 “일부러 연락을 삼갔다”며 “이제부터 할 생각”이라고 답했다.

김아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