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혜원, 윤석열 향해 “닭도리탕…도리 두 개 넣으면 되냐”

전날 기자회견서 머리 좌우로 돌린 윤 전 총장
‘윤도리’ 별명 겨냥해서 비꼰 듯

진혜원 검사 페이스북 캡처

진혜원 서울동부지검 부부장검사가 대선 출마를 공식화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겨냥해 “닭도리탕 맛있게 요리하려면 도리를 두 개 넣으면 되나”라고 비꼬았다.

진 검사는 30일 페이스북에 닭볶음탕 사진을 올리며 이같이 글을 썼다.

해당 글에는 윤 전 총장의 실명이 직접 언급되지 않았다. 그러나 윤 전 총장이 전날 대선 출마 기자회견에서 고개를 좌우로 ‘도리도리’ 흔드는 모습을 보여 ‘윤도리’라는 별명을 얻은 만큼 그를 겨냥했다는 추측이 확실시되고 있다.

한편 ‘윤도리’ 별명을 두고 여권에서는 혹평이 쏟아졌다. 최민희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도리도리 깜빡깜빡… 대선 도전보다 마음안정이 먼저!”라며 “보기가 불안함”이라고 평가했다.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도 “본인도 무슨 말인지 몰라 연신 고개를 젓는 듯하다”고 비아냥거렸다.

반면 윤 전 총장 지지 측에서는 개인 습관을 두고 과도하게 공격한다고 지적하고 있다.

정인화 인턴기자

김종인 “윤석열 대권 선언, 찾아보지도 않았다”
박용진 “윤석열, ‘文·민주당 싫어요’ 반복해선 선택 못 받아”
‘윤석열 저격수’ 추미애 “尹 관련 ‘쥴리’ 의혹 들어본 적 있어”
이낙연, 윤석열 직격 “최고지도자, 하루아침에 되지않아”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