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전여옥 “윤석열 카리스마에 심쿵!…95점 주겠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9일 오후 서울 서초구 매헌 윤봉길 의사 기념관에서 대선출마 선언을 마친 뒤 취재진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여옥 전 의원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대선 출마 선언문에 ‘심쿵’했다고 밝혔다.

전 전 의원은 29일 자신의 개인 블로그에 ‘심쿵~ 윤석열 카리스마!’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좋아하는 점심 약속도 마다하고 윤석열 대선 출마 선언을 지켜봤다”며 “저는 95점”이라고 평가했다.

출마 선언문에 대해서는 “그가 직접 썼다는 출마 선언문은 매우 훌륭했다”며 특히 “국민이 분노하지 않는 나라를 만들겠다는 대목에서 ‘심쿵’했다”고 말했다.

이어 “가장 중요한 가치를 자유에 둔다는 말에 공감했다”며 “자유민주주의에서 자유를 빼려는 어설픈 좌파 독재를 끝내고 반드시 정권교체를 하겠다는 강렬한 의지와 눈빛에 제 심장이 뛰었다”고 덧붙였다.

전 전 의원은 오랜만에 ‘진짜’ 지도자가 나타났다는 감동을 표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기자들의 질문을 시간을 넘겨 끝까지 받는 모습, 겸손한 태도가 보기 좋았다”고 언급했다.

끝으로 “이제 그는 지뢰가 곳곳에 숨겨진 정치판에 발을 내디뎠다”며 “일단 괜찮은 사람이 대통령이 되는 나라에서 우리는 살 것 같다”며 윤 전 총장을 향한 기대를 숨기지 않았다.

윤 전 총장은 지난 29일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총장직에서 물러난 지난 3월 4일 이후 117일 만으로 “반드시 정권교체를 이루겠다는 절실함으로 나섰다”고 밝혔다.

이주연 인턴기자

이준석-윤석열 첫 대면, 마주 잡은 두 손 [포착]
‘윤도리’에 권성동 “정치 신인이라…좋아질 것”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