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도리’에 권성동 “정치 신인이라…좋아질 것”

尹 국민의힘 입당 시기는 “8월 하순~9월 초 적당” 주장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9일 오후 서울 서초구 매헌 윤봉길 의사 기념관에서 대선출마 선언을 마친 뒤 취재진들의 질문을 듣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친구인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이 화제가 되고 있는 윤 전 총장의 ‘도리도리’에 대해 “습관인데 좋아질 것”이라고 밝혔다.

권 의원은 30일 MBC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윤 전 총장이) 정치 신인이다 보니까 고개를 좌우로 이렇게 보면서 흔드는 것은 습관인데 그런 부분은 뭐 차차 옆에서 지적하니까 좋아지리라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전날 서울 서초구 매헌윤봉길기념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선 출마를 공식화했다. 하지만 그는 이 자리에서 고개를 수시로 돌리며 ‘도리도리’ ‘윤도리’라는 달갑지 않은 별명을 얻었다. 일각에서는 윤 전 총장이 고개를 흔든 횟수가 740번에 달한다는 주장을 하기도 했다.

권 의원은 “원래 말하는 스타일이 고개를 좌우를 보면서 이야기하는 스타일인데 어제는 많은 기자 앞에 서다 보니까 처음에 긴장해서 그런 것 같다”며 “시간이 지나면서 일문일답할 때는 거의 정상이 됐더라”고 웃으면서 말했다.

야권의 유력 대선 주자로 꼽히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29일 강원도 강릉을 방문했다. 윤 전 총장은 이 자리에서 국민의힘 소속 권성동 의원과 만나 약 4시간 동안 이야기를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권성동 의원실 제공. 뉴시스

권 의원은 윤 전 총장이 전날 국민의힘 입당에 대해 확답을 내놓지 않은 부분에 대해선 “윤 전 총장 생각은 당에 당장 입당해도 큰 도움 되는 게 없으니까 밖에서 외연을 확대한 후 당으로 들어오겠다는 그런 의사표시가 아니었나 해석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당 경선계획이 8월 하순에서 9월 초부터 시작된다. 그전에 입당하는 것이 바람직하고 적절한 시기”라고 덧붙였다.

그는 전날 기자회견에 대해서는 “정치 데뷔 순간이었는데 나름대로 성공적이었다 본다”며 “우선 전반적으로 문재인정부의 실정에 대해 조목조목 짚었고, 본인이 지향하는 정치를 자신의 가치관을 녹여냈다”고 평가했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이준석-윤석열 첫 대면, 마주 잡은 두 손 [포착]
전여옥 “윤석열 카리스마에 심쿵!…95점 주겠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