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저격수’ 추미애 “尹 관련 ‘쥴리’ 의혹 들어본 적 있어”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왼쪽 사진)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 뉴시스

추미애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0일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거듭 비난했다.

추 전 대표는 이날 오전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발간 예정인 대담집 ‘추미애의 깃발’과 관련해 ‘윤 전 총장이 개혁에 대한 저항으로 추 전 장관을 조롱했다는 책 내용이 사실이냐’는 질문에 답했다. 그는 “개혁 과정 고비마다 윤석열 사단이라고 하는 사람들이 조롱도 하고 여러 말이 안 되는 논리로 비아냥거리고 하는 것들을 볼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윤 전 총장의 대권행보는 중앙지검장 시절부터 이어져 온 것으로 보인다”며 “이를 목도하고 바로잡지 않고 회피했더라면 편하게 정치를 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추 전 대표는 윤 전 총장을 겨냥하는 ‘꿩 잡는 매’ 역할에 대해서는 “민주주의가 위협받는 행태에 대해서 책임 있는 정치인으로 가만히 있을 수 없다”면서도 “현재의 위기를 진단하고 미래의 대책을 내놓는 얘기에 집중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윤 전 총장의 X파일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그는 “법무부 장관으로서 감찰도 하고 조사도 해봤다”며 “상당히 문제가 심각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X파일 가지고 정치적 피해자 코스프레를 대선 후보 윤석열이 하게 될 텐데 거기에 넘어가지 말고 한 번 다시 들여다보고 취재를 열심히 하면 국민도 추미애가 옳았다고 하는 시간이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추 전 대표는 ‘윤 전 총장 부인이 유흥업소 접객원 ‘쥴리’였다는 X파일이 문제가 될 것 같냐’는 질문에 “들어봤다”며 “이를 방송에서 다 말하긴 어렵다. 일단은 대선후보는 본인뿐만 아니라 가족, 주변의 친인척, 친구 관계 다 깨끗해야 된다”고 답했다.

또 윤 전 총장 부인의 재산 취득 의혹을 언급하며 “주권재민인 국민이 문제 제기를 했다며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수사하는 특별검사로서 말을 한 것이 있기 때문에 본인도 역시 경제공동체 입장에서 제대로 밝혀야 된다”고 강조했다.

무엇보다 추 전 대표는 지지율 상승세에 대한 자신감을 보였다. 그는 “현재의 지지율은 과거에 대한 반영일 뿐”이라며 “앞으로 지지율은 누가 시대정신을 제대로 밝히느냐, 그 가치의 정치로 헌신하면서 나가느냐 하는 것에 따라 많이 달라질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단언했다.

이주연 인턴기자

김종인 “윤석열 대권 선언, 찾아보지도 않았다”
박용진 “윤석열, ‘文·민주당 싫어요’ 반복해선 선택 못 받아”
진혜원, 윤석열 향해 “닭도리탕…도리 두 개 넣으면 되냐”
이낙연, 윤석열 직격 “최고지도자, 하루아침에 되지않아”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