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조선일보에 10억 손배소…“패륜적 행위”

LA조선일보 보도에 대해서도 “재미변호사 검토 중”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성매매 유인 절도단 기사에 자신과 딸의 모습이 연상되는 일러스트를 사용한 조선일보를 상대로 소송에 나섰다.

조 전 장관의 대리인은 30일 “조선일보 기사에 조 전 장관과 딸의 일러스트 이미지를 사용한 사안에 대해 기사를 쓴 기자와 편집책임자를 상대로 각각 5억원씩 총 10억원의 손해배상금을 청구하는 소장을 (서울중앙지법에) 접수했다”고 밝혔다.

앞서 조선일보는 지난 21일 성매매 위장 절도사건에 2월 서민 단국대 교수의 칼럼 ‘조민 추적은 스토킹이 아니다, 미안해하지 않아도 된다’에 들어갔던 일러스트를 사용해 논란이 됐다.

대리인은 보도자료를 통해 “언론의 자유나 업무상의 착오 또는 실수라는 말로는 도저히 합리화, 정당화될 수 없는 심각한 패륜적인 인격권 침해행위”라며 “조 전 장관과 딸의 명예와 인격권은 조선일보의 기사로 회복될 수 없을 정도로 침해됐다”고 강조했다.

성매매 기사에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딸 조민 양 관련 일러스트를 첨부한 조선일보. 조국 전 장관 페이스북

이어 “언론사로서 조선일보의 비윤리성이 심각하게 드러난 이번 사안을 통해 기사라는 공적 매체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고 인격을 함부로 침해하는 잘못된 관행을 근절하고 상습적인 범법행위를 강력히 예방하기 위해 높은 위자료 금액을 청구한다”고 덧붙였다.

조 전 장관은 페이스북을 통해 “LA 조선일보 보도에 대해서는 법리적 쟁점과 소송을 수행할 재미변호사를 면밀히 검토 중”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조 전 장관은 이날 국정원이 2011∼2016년 자신을 불법으로 사찰하고 여론 공작을 펼친 사실이 드러났다며 국가를 상대로 2억원의 손해배상금을 청구하는 소송도 제기했다.

대리인은 “우리 사회에서 국가기관이 국민에 의해 부여받은 권한을 함부로 행사해 국민의 생명과 신체, 인권이 유린되어 온 수많은 역사를 기억할 때, 국가기관의 국민에 대한 권한남용 및 인권침해에 대해서는 어떠한 관용도 용납돼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조국, 조선일보 상대 1140억대 소송 가나?
조국 “인두겁 쓰고 어찌…” 삽화 논란 법적 대응 예고
與 ‘문 대통령·조국 부녀 삽화’ 조선일보에 “패륜언론” 맹폭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