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윤석열 직격 “최고지도자, 하루아침에 되지않아”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왼쪽 사진)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가 대권 도전을 선언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 “국가 최고 지도자는 하루아침에 만들어지지 않는다”고 직격했다.

이 전 대표는 30일 오전 광주시의회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지도자는 여러 분야 경험을 갖추고 오랜 세월 동안 축적하면서 만들어진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윤 전 총장이 대선 출마 선언 자리에서) 충분히 보여주는 데 성공하지 못했다”며 “국민 분노 자극해서 무언가를 하려는 정치는 바람직하지 않다. 지도자의 정치가 아니다. 국민 화합하고 힘을 덜어주는 쪽으로 노력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민주당 대선 주자 간 연대 움직임에 대해서는 “특정인 반대하는 연대를 만든다고 누구도 생각하지는 않는다”면서 “민주 정부 계승 발전의 뜻을 같이하는 사람이라면 연대는 당연한 일이다. 그렇다면 저도 예외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당연히 포함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정권 재창출에 도움을 주고 경선의 역동성을 높인다면 가능할 일”이라고 했다.

지지율 정체와 관련해서는 “최근 나온 여론조사를 보면 경선 가상 대결을 전제로 제가 처음으로 높게 나온 게 있다. 그 뜻은 국민들이 선거가 가까워질수록 후보들에 대해 더 많이 알고, 그럴수록 저를 선택할 가능성이 높아질 것”이라며 “호남 민심 또한 끊임없이 조정된다고 생각한다”고 낙관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김종인 “윤석열 대권 선언, 찾아보지도 않았다”
박용진 “윤석열, ‘文·민주당 싫어요’ 반복해선 선택 못 받아”
진혜원, 윤석열 향해 “닭도리탕…도리 두 개 넣으면 되냐”
‘윤석열 저격수’ 추미애 “尹 관련 ‘쥴리’ 의혹 들어본 적 있어”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