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흥국생명, 결국 이재영·다영 선수 등록 포기 “깊이 사과”

뉴시스

흥국생명이 학교 폭력 논란으로 물의를 일으켰던 이재영·이다영 쌍둥이 자매의 차기 시즌 선수 등록을 최종 포기했다.

흥국생명은 박춘원 구단주 명의의 입장문을 통해 “두 선수가 현재 선수로서의 활동이 어렵다고 판단해 미등록하기로 했다”고 30일 전했다.

두 선수의 등록을 강행할 예정이었던 흥국생명은 여론의 거센 반발에 부딪히다 결국 뜻을 접었다.

이에 이재영과 이다영은 자유계약선수(FA) 신분이 됐다. 두 선수는 앞으로 흥국생명을 포함한 7개 구단과 자유롭게 협상할 수 있으며, 새 시즌 3라운드까지 새 팀으로의 이적이 가능하다.

박 구단주는 “학교 폭력은 어떠한 경우에도 용납돼서는 안 된다고 깊이 인식한다”며 “두 선수의 진심 어린 반성과 사과, 피해자들과의 원만한 화해를 기대했으나 현 상황은 그렇지 못하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이어 그는 “이재영, 이다영 선수의 학교 폭력과 관련해 배구를 사랑하시는 팬들께 실망을 끼친 데 대해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학교 폭력은 사회에서 근절돼야 할 잘못된 관행으로 구단 선수가 학교 폭력에 연루돼 물의를 일으킨 데 대해 구단주로서 책임감을 느끼고 송구스럽다”고 고개를 숙였다.

김승연 인턴기자

흥국생명 ‘이다영·재영 학폭’ 딜레마… 선수등록 철회할 듯
흥국생명, 거듭된 논란에 ‘학폭’ 이재영-이다영 손 놨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