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윤석열, 부인·처가 의혹에 “진영 따라 8~9년 공격당해”

KBS 방송화면 캡처

야권 유력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부인 김건희씨와 처가를 두고 제기된 ‘X파일’ 논란과 관련해 “공직에 있으면서 수도 없이 검증받고, 대부분은 드러났던 문제”라며 자신만만해했다.

윤 전 총장은 30일 KBS 인터뷰에서 “처가와 악연이 있는 사람들이 어떤 진영과 손을 잡고, 이쪽 저쪽 진영으로 (옮겨가며) 한 8, 9년을 계속 사이버상으로 공격했다. 경우에 따라 어떤 정치 진영에 악용돼 정치적 공격도 받고 그렇게 지내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전 총장은 부인 김씨의 전시기획사를 둘러싼 뇌물 의혹,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연루 의혹 등 검찰이 수사하는 사안에 대해서도 선을 그었다. 그는 SBS 인터뷰에서 “굉장히 장기간 수사했다. 뭐가 있었으면 벌써 (나왔다)”며 “있었으면 그걸로 (정부가) 절 내쳐야 하는 거 아닌가. 작년 징계사유에도 안 들어갔다”고 했다.

윤 전 총장은 법무부 장관 시절 자신의 징계를 추진했던 추미애 전 장관의 대선 출마에 대해서는 “이미 작년에 무리한 일을 거듭하다가 중간에 법무부 장관도 그만두지 않았느냐. 국민이 알아서 잘 판단하실 것”이라며 개의치 않아 했다.

앞서 윤 전 총장 부인 김씨도 인터넷매체 뉴스버스 인터뷰에서 자신을 둘러싼 루머를 부인했다. 그는 “다 가짜로 판명 날 것이다. 거짓은 오래가지 못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자신이 유흥주점 접객원 ‘쥴리’로 일했다는 소문에 대해 “기가 막힌 얘기다. 누가 소설을 쓴 것”이라며 “제가 쥴리였으면 거기서 일했던 쥴리를 기억하는 분이나 보셨다는 분이 나올 것”이라고 일축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